유령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유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293회 작성일 18-12-05 11:08

본문

유령

 

 

 

사후 떠나는 줄로만 알았던 영혼은

죽음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 그 자리에 그대로 천 년을 유령으로 살았다

 

자정을 넘긴 이슥한 밤

안개 자욱한 47번 국도, 홀로 고향 집에 가던 중

유령을 볼 수 있다는 몇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 있었다.

이미 고속도로에 진입했으므로

포기할 수도 없는

 

첫째 동승자가 없었고

둘째 자정을 훌쩍 넘겨 새벽으로 초침은 가고

셋째 안개가 자욱하여 한 치 앞 구별도 힘들고

넷째 지는 초승달이나 뜨는 그믐달인 날

다섯째 사고 지점과 사고 원인을 정확히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는

조건 모두를 충족하고 있다

 

첫 번째 유령은 새벽시장에 갔다오다 교통사고로 직사했다는 그 젊은 사장이었는데 공사장 마네킹으로 위장하고 차를 세우고 있다

하마터면 설 뻔했다

브레이크를 밟는다는 것이 액셀러레이터를 밟았으니 망정이지 하마터면 따라갈 뻔했다

바퀴를 잡고 늘어지는지 밟아도 차가 나가지 않았다

뒷머리를 잡아당기는지 차 안에 강풍이 일었다

 

두 번째 유령은 혼자서 콩쿠르 갔다 오다가 다리 밑에서 겁탈당하고 목 졸려 숨진 바로 그 다리였다 다리에 도착하기도 전에 그럴 것이라는 예감이 지배적이었다. 예감은 적중했다. 핏기 하나 없는 얼굴에 빨간 스카프에 목에 칭칭 동여진 생전 모습 그대로 앳되고 예뻤다. 일순 엉큼한 생각에 하마터면 왜 여기에 있느냐며 친절히 태울 뻔했다. 마침 집에서 기다리던 마누라가 건 전화벨 소리 아니었으면 이번에도 여지없이 당할 뻔했다. 이번에도 꽉 닫힌 차 안에 강풍이 일었다

 

죽음의 곳곳마다 우글거리는 유령들

얼마나 거리를 헤매고 다녔는지

생전의 모습에서 많이 늙거나 추하게 된 사람도 아니 유령도 보였다

바퀴를 칭칭 감고 도는 웃음들

 

힐끗 룸미러로 보이는 내 몰골도

이미 유령이 된 지 오래였다.



2018 겨울 탄천문학

추천1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음이 허 하면 불현듯 나타나는 유령
어머나,
깜짝이야
후들거리는 다리 간신히 붙들고
휴, 거울을 보는 순간
쿵,
기절초풍
가끔 저도 그래요 제 모습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거든요
오영록 시인님 시
잘 읽었습니다.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퀴를 칭칭 감고 도는 웃음들,,

그게 유령이었네요,
생사를 한자리로 불러모았습니다.
멋진 감각,,^^

Total 46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9
장미 앞에서 댓글+ 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8-10
468
키스 댓글+ 2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6
467
여백의 뒷면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7-31
46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29
465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7-23
464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7-21
463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7-20
462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7-13
461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7-12
46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7-08
45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7-06
458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7-05
457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7-02
456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6-29
455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6-29
45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 06-27
453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1 06-19
45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06-18
451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 06-14
450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6-12
44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6-10
44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6-09
447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1 06-05
44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 06-04
44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6-03
444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6-03
44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06-01
442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3 06-01
441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2 05-29
440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05-28
43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1 05-24
4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1 05-24
437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5-22
436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9 1 05-20
435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 05-16
43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05-16
433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5-12
43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5-12
43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5-12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5-01
42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04-28
428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4-27
42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4-23
426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5 1 04-19
425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4-16
42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4-14
4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4-12
42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4-10
42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4-08
42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4-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