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양증후군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석양증후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661회 작성일 18-12-29 10:05

본문

석양증후군

 

 성영희


하루를 반문하며 해가 집니다.

어머니의 머릿속은 이제 저녁이 됩니다.

저녁을 지나면 밤이 오고 밤엔

너무 많은 별들의 이름을 기억해야 합니다.

찌그러졌다 다시 동그랗게 펴지는 달이 뜹니다.

동그랗던 어머니가 갑자기

반달처럼, 반을 잃어버리기도 합니다.

 

저녁의 창문을 지납니다.

창문은 자주 철렁철렁 내려앉습니다.

옛 생각들은 너무 멀리 있고

최근의 기억들은 말랑말랑해서

자주 모습을 바꾸곤 합니다.

 

서쪽은 슬픈 곳입니다.

서쪽의 말투로 당부하는 날들이 잦은 어머니가

꽃 지는 저녁을 슬퍼하는 석양증후군

그 서쪽엔 오래 불렀던 이름들이 많고

한낮엔 아직 걱정해야할

이름들이 많습니다.


2018<대일문학> 21호

 

추천1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읽는 내내 어머님 생각에 마음이 저릿하든지
아픔이란 단어가 오늘따라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성영희 시인님 귀한 시 잘 읽었습니다.

성영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엄마 품에서 새해를 맞이하고 돌아왔어요.
엄마와 함께 한 해를 보내고 또 맞이할 날이
얼마나 더 있을지 모르지만
홀로 손 흔들고 계신 모습을 뒤로하고 돌아오는 길은
언제나 가슴이 아리지요.
귀한 걸음 늘 감사드려요.^^

Total 46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9
장미 앞에서 댓글+ 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8-10
468
키스 댓글+ 2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8-06
467
여백의 뒷면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7-31
46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29
465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23
464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7-21
463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7-20
462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7-13
461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7-12
46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7-08
45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7-06
458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7-05
457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7-02
456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6-29
455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6-29
45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06-27
453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1 06-19
45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6-18
451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 06-14
450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6-12
44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6-10
44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6-09
447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1 06-05
44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1 06-04
44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6-03
444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6-03
44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6-01
442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3 06-01
441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2 05-29
440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 05-28
43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1 05-24
4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1 05-24
437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5-22
436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 1 05-20
435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 05-16
43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05-16
433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5-12
43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5-12
43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5-12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5-01
42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04-28
428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4-27
42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4-23
426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3 1 04-19
425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4-16
42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4-14
4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04-12
42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4-10
42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4-08
42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4-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