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온도 영하 20도 바람에 구걸하기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체감온도 영하 20도 바람에 구걸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99회 작성일 19-01-08 22:06

본문

체감온도 영하 20도 바람에 구걸하기      

                                            /      이 종원


 

조금만 걸음을 늦춰주세요

부지런히 쫓아가도 당신은 너무 빨리 달아나요

돈으로 속도를 사보려고

일 년 내내 봄을 익히고 포장했어도

계산서는 위조지폐 같은 낙엽뿐

계절이 살같이 지나 벌써 겨울이네요

매일매일 결산이 한참이나 모자라서

쪼거라 붙은 온기는 찢기어 흩어졌고

나는 헐벗었는데도 불 가까이 가기 너무 어려워요

아직도 제 주머니가 텅 비었어요

 

방금 때깔 좋은 과일 가게를 외면하였고

냄새 좋은 치킨 메뉴는 주머니에 담았으며

돼지국밥 한 그릇으로 저녁 허기를 달랬을 뿐이거든요

가끔 멈춰 서서 기다려 주세요

흘린 땀방울을 닦아 주고

마실 물과 떡도 베풀어 주세요

아니면 한 번에 몰려오지 마시고

돌아서 오시든지 나눠 오시는 것이 어떤가요

뜨거운 여름날 애타던 그리움이 생각나

바람에 날리는 코트 자락 뿐 아니라

손을 붙잡고

눈을 맞추고

어깨도 나란히 하고

가끔이라도 당신의 얼굴과 마주 하고 싶거든요

 

혼자만 앞서가지 마세요

밑천이 짧은 나는 자주

충전할 시간이 필요하거든요

많은 사람이 손뼉치며 환호하는 것 같아도

눈물 훔치며 사라지는 그림자가 훨씬 많음을 알아주세요

당신을 많이 좋아하긴 해도

사이가 더 벌어지게 되면

어쩌면 포기하고 말지도 모르거든요

제발 조금만 멈춰서서 기다려 주세요

오늘 하루만큼이라도

흔들리지 않고 서 있는 나무가 되고 싶어요

 


추천1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체감온도 실감납니다.
여기저기 너도나도
죽겠다고 아우성입니다
잡을 수만 있다면
앉힐 수만 있다면
오죽 좋으련만
이럴 때 일수록
으라차차~
힘 부쩍 내고 살기로 해요
이종원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옥필하세요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겨울의 날씨는 때로 영상으로 올라가기도 하는데...체감 경기는 하향곡선이라 합니다.
저기님께서 끌어당겨주시면 올라오지 않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저기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신 모습으로 뵙기를 바랍니다.

성영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람이라도 붙잡고 구걸하고 싶은 심정
날씨 만이 아니겠지요.
인터넷 창을 열면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기사들에
추위는 가중되고 세상은 참 매섭다 싶습니다.
겨울 잘 건너시고 꽃필 적에 뵙지요.^^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낮은 온도에 바람까지 불면 체감 온도는 곤두박질, 더 나락으로 떨어지는 기분이란..
불황의 경기에 고생하는데 체감 경기까지 끌어내리는 많은 일들..겨울나기가 여간 쉽지 않은 시기인 것 같습니다.
건강으로 겨울 잘 넘어가시기 바랍니다. 성시인님!!!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불어오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산다는 것,
참 힘든 일인것 같습니다.
어쩌면 나무도 숨이 차지 않을까요
흔들리지 않고 서 있는 것 같아도..
눈코뜰새  없이 부지런히
하루를 걸어가고 있는 중인지도,
시를 읽으며 잠시,
어느 한적한 산촌에서 모닥불 피워놓고
같이 앉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건 아마도 불가능한 것이겠지요... 힘들고 어렵다 하더다로 가끔씩 햇볕이 불어주고 바람을 재워주는 것으로
새로 흔들릴 수 있는 준비가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힘들고 지친다라는 말을 너무 자주 듣는 요즈음입니다.
어차피 겨울, 더 낮은 체감온도로 가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일 뿐이지요. 따듯한 걸음 감사드립니다.

Total 46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0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6-19
45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6-18
458
나의 일몰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2 06-16
457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6-14
45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6-12
45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6-10
45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6-09
453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06-05
45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6-04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6-03
450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03
449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6-01
448
먼 배웅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3 06-01
447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2 05-29
446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5-28
44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05-24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05-24
443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5-22
442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