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정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12회 작성일 19-01-09 17:10

본문

정점


성영희

 
통도사에서 내려오는 길, 늙은 소나무 한그루
길 건너편으로 비스듬히 누워있다.
터널이라도 만들 요량인지
중간쯤에서는 부드럽게 휘어져 있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건너가고 있는 것들은
다 균형을 맞추고 있는 것이다.
구불거리는 산길 어디쯤에서 만나는 불빛
그 불빛을 기점으로 되돌아가자는 의견과
계속 넘어가자는 의견이 대립하는 것도
어떤 팽팽한 힘이
밀고 당기는 정점을 사이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영험이란 모자란 것을 미리 알고
슬쩍 밀어주는 것이 아닐까
저 소나무가 건너편으로 자꾸 기우는 것도
늙은 나무의 득도일 것이다.
문 밖의 시간을 채근하여
우주의 중심을 분간할 수 있게 하는 소나무

정점이란 비어있는 쪽으로
슬그머니 무너져 주는 자비라는 듯
긴 허리 뻗어 슬몃,
터널을 만들고 있다.


2018 창간산맥 겨울호
추천1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리막길의 시작으로 보지 않고 슬그머니 무너져주는 자비의 눈으로 보시는 시인님의 시안은
역시 노송의 마음을 꿰뚫어보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배려해주시는 시인님과 노송은 닮았습니다. ㅎ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통도사 소나무 휘어진 허리...

시를 읽으며, 시 속에 든 마음이
너무 편안하여 즐겁습니다.

세상의 다툼이 잠시 넋 놓고
이 시를 읽기를

성영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다녀가신 시인님들 고맙습니다.
동인방 지킴이
이종원시인님
서피랑시인님
임기정시인님
만복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며칠 전 통도사에 다녀 왔습니다.
통도사 소나무 자태가 멋지지요
 몸을 친친 감는 안개 속에 서서
나무와 마음을 겨루었습니다^^

늘 좋은 시 주셔서 이 방이 훈훈합니다

Total 41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4:28
409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01
408
사슴의 행방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 03-24
407
당돌한 시 댓글+ 5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3-23
406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3-21
405
상실기 댓글+ 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3-20
404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3-20
403
목련꽃 댓글+ 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3-16
402
행복한 집 댓글+ 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3-15
401
길상사에서 댓글+ 1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3-15
400
연필 댓글+ 9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3-14
3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2 03-12
398
아네모네 댓글+ 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3-11
397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3-11
396
성인용품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3-10
395
포옹 댓글+ 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3-09
394
석양 즈음에 댓글+ 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3-09
393
바다에 핀 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3-07
392
미간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3-04
391
오르골 댓글+ 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3-02
390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2-28
38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02-27
388
봄밤 댓글+ 1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2 02-27
387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2-22
386
치미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02-22
385
여행지 아침 댓글+ 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2-22
38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02-21
383
티니* 댓글+ 1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2-20
382
시래기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2-19
381
달달이 댓글+ 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2-16
380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2-14
37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2 02-13
378
소롯길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1-31
377
침묵의 소리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1 01-31
37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1-29
375
국화꽃 향기 댓글+ 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1-29
374
고래를 낚다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1-21
373
나비의 무게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2 01-14
37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1 01-10
37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 01-09
열람중
정점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01-09
36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1-08
368
오발탄 댓글+ 10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2 01-07
367
문병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01-04
366
기다린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1-01
365
좁교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12-29
364
석양증후군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1 12-29
36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2-29
362
단풍 구경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12-23
361
근황 댓글+ 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 12-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