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족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아름다운 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419회 작성일 19-01-10 21:30

본문

아름다운 가족

이명윤


타인의 시선은 즐거운 만찬이어서

온종일 굶어도 좋았다

아빠는 오늘도 아웃도어

엄마는 새 원피스에 입꼬리가 조금 길어졌다

동생의 캠핑 모자는 앞뒤가 바뀌었지만 말하지 않았다

클래식 음악처럼 잔잔한 무관심이

집안 가득 흐르고 김칫국물 냄새나는

대화가 없어 좋았다

동생이 그만 계단을 굴러

팔 하나가 빠졌을 때도 모두들 침착한 얼굴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눈빛이 좋았다

며칠째 빈 의자가 낯설었지만

서로에게 궁금한 표정을 짓지 않아 좋았다

어느 날 아빠가 새 동생을 데리고 왔다

화끈하게 얼굴이 없어 좋았다

마치 좋았다, 라는 표정으로 태어난 석고상처럼

모든 것이 좋았다

우린 사람들에게 고백할 다른 언어를 배우지 않았다

표정은 세상을 향한 우아한 비행

표정을 일탈한 표정 하나가 껍질이 발가벗겨진 채

포토라인에 섰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우리는 우리가 지켜야 할 거룩한 얼굴로 태어났다

늘 품격의 거리를 유지한 채

서로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아도 좋았다

흰 눈이 내리듯, 심장이

푸석푸석 가루로 떨어져도 좋았다

눈부시게 맑은 날

유리창 속 우리 가족의 모습은 좋았다

살아있는 선명한 화질로,

거리의 백성들이 보시기에 더욱 좋았다



-계간 『문예바다』 2018년 겨울호


추천1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름다운 가족
흑, 슬퍼
남을 위해 살아간다는 것
왜 사냐  인간아 그러면서
때로는 나 또한 그렇게 살면서
으 흑,
잘 읽었습니다.
이명윤 시인
마네킹 가족의 삶
맘 마음이 아파요

서피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걱정마세요,
그들만의 우아한 행복이 있겠지요,

그나저나 산적형님 시 좀 올려보세요,
넘 아끼시면 녹슬어요 ㅎㅎ

조용한 일요일 오후입니다.,
차 한 잔 두고 갑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살아 움직이는 가족들로 아름답게 장식되어야 하는데..유리 안에만 화려하게 가족들이 탄생을 합니다.
그 보여주는 모습으로, 색상으로, 패션으로 불어나는 사람들의 가족들도 생기가 돌았으면 합니다.
길을 걷다가 눈 저 편에 단란한 가족, 다시 한번 살펴보고 싶어집니다.

서피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언젠가 어느 비싼 옷가게 앞에서
한참을 서서 구경하던  여자가 있던데요,
제가 보니 그녀가 편안하게 입은
옷이 더 잘 어울리고 멋져보이던데..
어쩌면 아름다운 가족은 우리의 암묵적 동조 속에
만들어지는 허상같은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성영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 슬프고도 아름다운 가족이  우리든의 자화상은 아닌지
계단을 구르는 동생이었다가 화끈하게 사라진 얼굴이었다가 그들이 참 부럽단 생각도 듭니다.
시를 부리는 다재다능 하신 능력도 부럽고요.^^

서피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돌을 웃길 수 있을때까지, 열심히 써 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딱 일년 만 더 해보고 그때도 못 웃기면 하산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따뜻하면서도 예리한 명윤님의 시
요즘 난타북 치고 노느라 게을러 져서
글과 좀 떨여져 살고 있습니다
이 시의 기운을 좀 받아야 겠습니다

서피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도 난타하고 싶음......
전 몇 년간이나 게을렀으니 이제 좋던싫던
좀 열심히 해야합니다 ㅎㅎ.

Total 46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0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6-19
45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6-18
458
나의 일몰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2 06-16
457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6-14
45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6-12
45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6-10
45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6-09
453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06-05
45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6-04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6-03
450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03
449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6-01
448
먼 배웅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3 06-01
447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2 05-29
446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5-28
44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05-24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05-24
443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5-22
442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