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연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161회 작성일 19-03-14 14:10

본문

연필



 오영록



연필이 되고 싶다.

아무 곳에나 잘 써지고 
굵고 진해 잘 보이는 매직이나 사인펜보다
조금은 흐려도 연필이 되고 싶다.

누군가에겐 그저 밑그림이 되었다가
소리 없이 사라질지라도
난 그 밑그림이었음을 만족하고 싶다.

몇 번씩 토시 고쳐 쓰던 일기처럼
오늘을 또 내일을
고쳐 쓰고 싶어서다.

한번 한 약속을 끝까지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잊어야 할 것은 잊고
버리고 싶은 것은 버리며
살고 싶다.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은 것은
조금 진하게 침 발라 쓰면 되고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 것은 조금 꾹 눌러 
뒷장에 박히도록 쓰면 되는
그런 연필이 되고 싶다.

가끔 우울한 날은 손등에 올려 빙그르르 돌리듯이 
짧은 여행이라도 다니다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는
연필이 되고 싶다.

너무 진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은 
그런 자화상을 그리는 
연필이 되고 싶다.

추천2

댓글목록

香湖김진수님의 댓글

profile_image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난 몽당연필은 싫어
소싯적에 볼펜대에 너무 많이 끼워썼어
그래서 싫을 것 같은데
옛 시절 돌아보는 정감은 있어
애틋하기도 하고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연필, 하니 학창시절 아버지가 생각 납니다
내 생일날이면 공책 한 권에 연필 한 자루씩 우리반 아이들에게 나누워 주시던 아버지,
오샘의 시 연필처럼 살라는 당부였었나 봅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뒷장에 박히도록 눌러 쓴 그날들이 모여
오늘 날의 시인 오영록님을 있게 하지 않았을까요
몽당연필 ~~ 요즘 애들은 잘 모를 수도 있는....
모나미 볼펜 끝에 꽂아 쓰던 기억도^^

무의(無疑)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장식이 없는 담담한 읊조림 같지만
만지면
온기가 느껴지는 시
속내의 깊이가 우물 같은 시
를 봅니다.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매일 0,7미리 샤프를 쓰는데 시인님 시를 읽고
오늘만큼 연필을 쓰고 싶네요
침 이빠이 발라가며
잘 읽었습니다

金富會님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 시인님의 시에는 삶이라는 것의 향기가 듬뿍이라.....^^
늘......좋은 느낌과 반성을 동시에....
잘 감상하고 갑니다.

Total 44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1:11
443
저녁해 댓글+ 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22
442
할미꽃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27
410
미쁨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26
4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3-25
40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3-25
407
사슴의 행방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3-24
406
당돌한 시 댓글+ 7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3-23
405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3-21
404
상실기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03-20
403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20
402
목련꽃 댓글+ 1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03-16
401
행복한 집 댓글+ 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3-15
400
길상사에서 댓글+ 1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 03-15
열람중
연필 댓글+ 9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2 03-14
3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 03-12
397
아네모네 댓글+ 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3-11
396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2 03-11
395
성인용품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3-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