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상사에서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길상사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273회 작성일 19-03-15 14:04

본문

길상사에서

               최정신




 그곳에 가면
사랑의 발원이 전신에 스며요

백석은 흰 당나귀를 타고
어디쯤 길을 잃어
자야를 애타게 찾고 있는지
백석의 시 한 줄값도 안 되는  
천억의 무게를 탈탈 털고
가벼운 날개를 저어 떠난 자야는
어디쯤 헤매며
백석을 애설피 찾고 있는지


남도 북도 국경의 철책도 없는

피안을 떠돌던 석이와 자야,


쉿! 못 본 척하세요


보리수나무 아래
법정 스님 장삼을 벗고

장좌불와에 든 
나무 의자 위 가랑잎 두 장,


바람의 손길 따라

엉클어 설클어 서로를 쓰다듬어요
 

 


추천1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이 파르티쟌처럼 막무가내로 처 들어 오네요
4월 13일 올림픽공원 꽃잔치 못 보면 후회 할 겁니다ㅎ
울 님들께 초청장 띄웁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길상사, 꼭 한번 가보고 싶은데
늘 마음 뿐이네요
사연만큼 많은 이야기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길은 멀어도 마음 만은~~~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길상사의 연역과 내력은 글 쓰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발자욱 남겨도 후회 안할 곳
내가 가이드 약속할게요

무의(無疑)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천억은
고작 가랑잎 두 장의 무게

한 의자에 앉은 가랑잎 두 장은
천억의 무게

나는 기꺼이 고작을 선택할 것이지만
당신은????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붙여 준 글이 곧 시
고작에 내 손도 듭니다

한 의자에서 정인을 만날 수만있다면
죽어 천억이 무슨 소용이리요

사랑의 발원을 남긴 무의에게
 경외의 마음을 놓습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석과 자야의 사랑을 누가 모른 척 할 수 있겠습니까?
죽어 세상에 없지만, 시의 문을 들어서면 언제나 마주치게 되는 사랑의 찬가는
몇번이고 되풀이되는 겁에 영원히 머물지 않을까 합니다.
그 그림을 풀어 맥을 이어놓은 선생님의 시편을 어찌 모른 체 할 수 있겠습니까?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속닥하고 단아한 사찰을 곁에 두고도
우린 사는 일에 묶여...

이시인은 더 그윽하게 푸실텐데...
감사합니다.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말로만듣던 길상사
저 역시 가보고 싶었던 곳 입니다
조만간 가면
최정신 시인님 시
길상사에서
읊조리고 싶네요
늘 고맙고 감사한 시인님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 봄이 가기 전...
꼭 길상사 가야지...
그 곳에서 이 시를 다시 떠올려야지..

최정신은, 역시 최정신~~~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 길상사는 극락세계가 저렇지 않을까 싶어요.
꼭 나들이 함께 하실까요 ㅎ
수니씨와 함께라면...더 깊은 내면을
들여다 보실 겁니다.

金富會님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년전에 성철 스님이 8년의 장자불와를 끝내고.......조선일보 1면에...크게 난 기사가 기억납니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여전히 스님의 혜안조차 헤아리지 못하고...
속절없는 발원만.....냄비받침도 못되는......그런 시간이 되는 것은 아닌지....
이 참에 길상사나 한 번 걸음해야 겠습니다.
건강하십시요.선생님

Total 44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4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11
443
저녁해 댓글+ 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22
442
할미꽃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5-20
441
햇살 햇 팩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5-16
44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05-16
43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2
43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2
43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5-12
43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01
43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4-28
43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27
43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4-23
432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 04-19
431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4-16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14
42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12
42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4-10
4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4-08
42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8
4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4-08
424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06
423
꽃방귀 댓글+ 7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4-06
42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6
42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05
4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4-04
419
비행운 댓글+ 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03
418
손가락 지휘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4-02
4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4-02
416
꿈나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4-02
41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04-01
414
좋아요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1
413
따듯한 샘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3-30
4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3-28
411
홍어 댓글+ 1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27
410
미쁨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26
4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3-25
40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3-25
407
사슴의 행방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3-24
406
당돌한 시 댓글+ 7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3-23
405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3-21
404
상실기 댓글+ 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03-20
403
댓글+ 7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20
402
목련꽃 댓글+ 1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03-16
401
행복한 집 댓글+ 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3-15
열람중
길상사에서 댓글+ 1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 03-15
399
연필 댓글+ 9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2 03-14
3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 03-12
397
아네모네 댓글+ 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3-11
396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2 03-11
395
성인용품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3-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