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꽃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장승규 박미숙 이승민 박용 최정신 허영숙 임기정 조경희
이명윤 정두섭 이종원 김부회 이호걸 김용두 서승원 성영희
문정완 배월선 양우정 윤석호 정연희 김재준 신기옥  

목련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8건 조회 1,172회 작성일 19-03-16 14:21

본문


목련꽃 / 허영숙
                       
바람의 한숨에도
주저 없이 낙하하는 단단하지 못한 사랑
봉오리 안에
그립다는 말 아직 남아 있을 때
너 있는 북쪽하늘로 소식 보내니
봄 나무들 사이에
제일 먼저 연모의 꽃말이
하얗게 피어나거든
이별을 목전에 두고 보내는
마지막 고백이라 여겨다오
그리하여 꽃 져 내린 자리마다
다시 푸른 잎이 돋아나면
너와의 사랑은
짧아서 슬프기만 한
생애 가장 눈물겨운 봄이었노라고
미처 보내지 못한 결구로 읽어 다오



목련꽃  허영숙 詩 / 박지영 곡  



      

추천1

댓글목록

허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파트 뒷쪽 동향의 볕 잘드는 곳은
벌써 목련이 지고 있네요
아파트 한 동을 사이에 두고도 계절이 다릅니다^^

박광록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광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곡으로 작곡된 '목련꽃'의 연주를 들어봤는데 역시 노랫말이 아름다우니 곡이 한층 더 빛나더이다.
잘 감상했습니다.

허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박광록 시인님
이번 봄모임에 뵐 수 없어 아쉽지만 가을에는 넉넉하고 인자한 모습
만나 뵐 수 있기를요^^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제일 좋아하는 꽃, 목련!!
그 꽃이 음률에 실려 사시사철 피어납니다. 언제나 보고싶을 때 꺼내서 듣고 볼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작년에 들었던 그 마지막 곡이 곧 부활의 꽃을 피우겠지요. 그 고혹한 눈빛을 꺼내 보겠습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 보다 댓글이 더 시적입니다
2003년도쯤 쓴 시인데 다시 읽어보니 저도 새롭습니다
계절과 맞는 것 같아 올려봅니다^^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의 마음을 후벼파는 듯한
오매
눈물이 뚜욱`

머시당가 이 맴은
어찌하야 이 맴을 흔들고 가는가
철푸덕 앉아 어엉 울수도 없고
빠이야
목려나~~~
우리 동네 목련 피면 다시 들어야 겠습니다
옷소매로 쓰윽
훌쩍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다녀가주셔서 감사합니다
임기정 시인님
이명윤 시인님
장남제 시인님
김부회 시인님

여기는 벚꽃이 팝콘처럼 터집니다

Total 4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4-28
4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3-28
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2 12-22
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10
4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0-29
39
동행 댓글+ 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8-15
3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1 04-24
3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3-19
3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2-03
3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12-21
34
과월호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3 11-02
33
물박달 댓글+ 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4 09-03
32
능소화 편지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2 08-03
31
참말 댓글+ 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3 07-03
3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2 11-14
29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3 1 05-20
2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7 1 04-02
2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5 0 03-25
열람중
목련꽃 댓글+ 1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3 1 03-16
25
근황 댓글+ 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5 1 12-20
2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1 11-24
2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7 1 11-21
2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3 1 10-13
2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9 0 09-04
2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7 0 08-06
19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0 0 07-09
1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 0 06-17
1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4 0 05-25
16
봄, 본제입납 댓글+ 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4 0 05-09
1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8 0 04-18
14
그의 각도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8 0 02-26
1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1 0 02-05
1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4 0 12-04
1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0 11-08
1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1 0 10-17
9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0 07-04
8
오히려 객지 댓글+ 1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7 0 11-15
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5 0 10-25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3 0 09-08
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1 0 07-11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6 0 03-16
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3 0 01-27
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3 0 01-14
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1 0 10-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