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316회 작성일 19-04-12 08:32

본문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이명윤

 

 


그때 마당 나뭇가지에 얼굴이 긴 새 한 마리 웃고 있었다. 이문세. 라일락 꽃향기를 맡고 싶다고 했다. 바람에 묻어오지 않아도 버스 창가에 흔들리지 않아도 알 것 같은 라일락 향기. 혀를 둥글게 말고 라일락, 라일락, 햇살 가득 눈부신 슬픔 안고 잊을 수 없는 기억의 라일락. 가슴이 보일락 말락 비치는 날. 꽃향기에 코를 파묻고 싶다고 했다. 봄바람이 들락날락 거리는 날. 꽃향기에 흠뻑 젖고 싶다고 했다. 저만치 가로수 그늘 줄 맞추어 걸어오는 날.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그녀가 라일락 꽃향기 따라간다. 이문세 등을 타고 구름 속으로 날아간다. 라일락, 라일락, 나는 이렇게 여위어 가는데 그렇게도 아름다운 세상 묘목 사러 간다.

 

 

-계간 삶이 보이는 창2019년 봄호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무를 심듯 꽃을 심고 향기를 심고 또 사랑을 심고 노래까지 심어놓으면
언제라도 어느 방향에서도 시편 한편씩은 뚝뚝 떨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시에서 짙은 라일락 향기가 너무 강해서 저도 묘목 한 그루 사러가야 할 것 같습니다

윤석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보일락 말락 할때 가슴이 터질락 말락..
읽으면 자동으로 음악이 깔리는 유쾌하고도 봄스러운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활연님의 댓글

profile_image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늘 긍정의, 갈라파고스 군도 같은
특유의 말법이 서식하는 시들.
시와 사람이 서로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Total 468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8
남극의 눈물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21
467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7-20
466
범종 댓글+ 2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19
465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19
464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19
463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13
462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12
46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7-08
460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7-06
45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7-05
458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7-02
457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6-29
456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6-29
45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6-27
454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 06-19
45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6-18
452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06-14
451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6-12
45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6-10
44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6-09
448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1 06-05
44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1 06-04
44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6-03
445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6-03
44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6-01
443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3 06-01
442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2 05-29
441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 05-28
44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1 05-24
43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1 05-24
438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05-22
437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0 1 05-20
436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1 05-16
43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5-16
434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5-12
433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5-12
43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5-12
43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01
43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4-28
429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4-27
428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4-23
427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0 1 04-19
426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4-16
42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4-14
열람중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4-12
4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4-10
4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4-08
42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4-08
42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4-08
419
숟가락들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4-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