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토록‘이 없었더라면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그토록‘이 없었더라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48회 작성일 19-07-06 17:24

본문

그토록이 없었더라면

                                 

                                                    배월선

 

 

 

 

한 때 끼니처럼

그토록이 있었다.

침묵하는 눈알과 침몰하는 눈알이

무수히 빛나는, 얼룩을 훔치며

깊어가는 밤, 이유 없이 홀딱 샌 날이 많았다.

절실하다와 절망하다 사이, 점선들을 잘라내지 못하고 목매, 달리던

그토록,

그토록이 그토록 지나고 보면

그토록 별일도 아닌 것이 송두리째 옭아매던

밥 티들, 일찍이 튀밥같이 허공을 부리던 주인이었다.

그토록이여

비로소, 하하 우--.

 

내게 있어 그토록이란

빗방울이 수직으로 뛰어내리며 죽어갈 때

바닥을 박차고 튀어 오르는 마지막 파동이었다.

파전과 같이 동전과 같이 뱅그르르 돌던 것이

누군가는 달려오며 누군가는 멀어지며

용케 살아내었구나!

산천에 꽃불 지피는 일도 한낱 허투루 피어나는 법이 없는

그토록,

붉은 입술들

천년을 피고 지는 동안 우리도 백년을 피고 지는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끼니처럼 '그토록'이란 삶과 죽음과 연결된 것처럼 보입니다.
시인님의 절절한 마음이 '그토록'이란 여과지를 통과하여 짙은 향이 되었습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토록은 진심으로 마음을 담아서 쓰는 말이
아닌가 합니다

그토록 노력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Total 476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76
댓글+ 2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08
475
풀등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9-16
474
죽음 뒤 축제 댓글+ 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9-16
473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10
472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9-05
471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05
4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9-02
469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8-21
468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8-10
467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8-06
466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07-31
465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29
46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7-23
463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7-21
46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7-20
461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7-13
460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7-12
45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7-08
열람중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7-06
457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7-05
456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7-02
455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6-29
454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6-29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06-27
452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1 06-19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6-18
450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1 06-14
44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6-12
44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06-10
44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6-09
446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1 06-05
4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1 06-04
44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6-03
443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06-03
44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 06-01
441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6-01
440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2 05-29
439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 05-28
4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3 1 05-24
43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 1 05-24
436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 05-22
435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1 1 05-20
434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 05-16
43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1 05-16
43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0 05-12
43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5-12
430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5-12
42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5-01
42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4-28
42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4-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