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건조증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감사 건조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314회 작성일 19-07-12 10:06

본문

감사 건조증


               최정신



읽던 책 접힌 페이지를 열다 손가락을 베었다
눈곱만한 상처에 미욱의 감각이 소스라친다
보드라운 깃털 어디에 이처럼 날카로운 전의를 숨겼을까


설렁 넘겨버린 연둣빛 책갈피에 핀 꽃의 상처를
나무의 흉금에 새긴 문장으로 읽지 못했다
보리 가시 밑동에 간직한 풋 물이 일용할 양식을 파종하는
사랑의 은유라 읽지도 못했다
햇살과 바람의 은혜를 동봉한 과육을 탐했을 때도
피 흘린 수고에 고맙다는 기척 한 줄 그을 줄 몰랐다
낫 놓고 기역 자도 못 읽는 드난살이 무지렁이다  

 
딱 한 번, 배당된 책 한 권을 건성건성 넘겨버린 우매를
꽃 빛 생명수가 호되게 질책한다

노을의 사윔이 스러짐이 아니라 절정의 울부짖음임을
불현듯 곱씹어 보기도 하는 것이다


늦게 트인 까막눈으로 낙관처럼 새겨야 할 것들에
침 발라 붉은 밑줄을 긋는다


계절이 나를 몇 장 넘기고 간다




[두레문학 25호]  


추천0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장맛비마저도 인색한 여름 살이 입니다
게으름이 만평지기니 종아리 걷고 벌 섭니다 ㅎ
날마다 좋은 날 하세요^^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며칠전 책장을 정리하면서
버려야 될 책과 간직해야 될 책을 앞에 두고 고민 했었습니다
돌아보면 전부 한 사람의 인생이다 싶어
다시 펴서 읽어보는 의식을 했습니다 ^^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도 늘 같은 고민
한 사람의 인생...내가 엮은 또한 엮어야 할 책도
쓰레기장에서 울까봐...ㅎ. 고마워요.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역시 시인은 마음의 눈으로 세상을 보네요.
시인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보고 느끼지 못하는 것을
느끼고,,, 상상하지 못하는 것을 상상하고,,,
시인의 삶은 참 멋집니다.
저 역시 시인의 한 사람으로 자랑스럽기도 하고
또 저는 왜 이런 눈이 부족하나,,, 자책도 됩니다.
잘 감상하였습니다. ^^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에궁 이 누요?
우리가 이렇게 인사할 사이는 아닌데...
잘 지내시고 시 탑도 잘 쌓고 계시지요?
시도 좀 보여 주세요.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랑의 은유를 읽는 시인의 눈빛을 따라가 봅니다. 그저 스쳐지나가기만 하고
나무를 볼 수 없었던 눈을 비비고 보니 몇번이고 숲길을 돌다보니 까막눈을 벗게 되고 감사에  살짝 밑줄을 그어봅니다

Total 476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76
댓글+ 2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08
475
풀등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9-16
474
죽음 뒤 축제 댓글+ 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9-16
473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10
472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9-05
471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05
4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9-02
469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8-21
468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8-10
467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8-06
466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07-31
465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29
46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7-23
463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7-21
46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7-20
461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7-13
열람중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7-12
45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7-08
45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7-06
457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7-05
456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7-02
455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6-29
454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6-29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06-27
452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1 06-19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6-18
450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1 06-14
44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6-12
44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06-10
44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6-09
446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1 06-05
4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1 06-04
44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6-03
443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06-03
44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 06-01
441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6-01
440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2 05-29
439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 05-28
4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3 1 05-24
43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 1 05-24
436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 05-22
435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1 1 05-20
434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 05-16
43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1 05-16
43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0 05-12
43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5-12
430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5-12
42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5-01
42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4-28
42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4-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