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내장(內臟) 깊숙이 7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밤의 내장(內臟) 깊숙이 7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15회 작성일 19-07-29 11:42

본문

 

밤의 내장(內臟) 깊숙이 7

 

밤을 향유하는 하루살이들이

탈진한 목숨을 유기하는 자정

 

거대한 어둠에 피랍된 우주가

별을 뿌리며 영원과 교신하는

탈 문명의 코스모스

 

죽음의 질감으로 흡수되는

푸른 영혼의 자맥질이

무동력 유영을 시작한다.

 

유속에 빨려드는 부유물처럼

사유의 난맥을 음해하는

소용돌이 어둠은

자정 이후로 가고

 

매일 죽는 관습의 몸부림도 아우성도

목숨을 수납하는 시간의 집달리(執達吏)

고요의 시원으로 귀의하는 시간

 

오체(五體)를 펴며 와불(臥佛)이 된다.

 

쫓고 쫓기는 경계를 넘어

노동을 부추기는 공화국의 새벽은

태어나지 않은 미숙어(未熟語)

아침을 배란 중이다.

 

밤의 낭하를 회돌이 하는

원형적 솔리트리 맨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용 선생님!!!
왕성한 창작 활동은 그림에 머물지 않고 시와 삶에 깊이 스며들었습니다
건강하셔서 계속 진행되리라 믿습니다. 안부 인사 놓습니다.

박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종원 시인님, 잘 지내시죠. 살다보니 가파른 언덕까지 올라 왔네요.
 뭔가를 열심히 끌적거리기는 합니다만 정상이 눈앞이라 내려 갈 일이
꿈만 같습니다. 동인님들 모두가 열심인데 저만 게으른 것 같아 요.
더위 잘 이겨 내시면 풍요의 가을이 온다는 데 버티기는 해야겠지요.
여름 잘 이기시고요.

오영록님의 댓글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시지요. 박용선생님
아마도 이런시는 그림속에서
씨앗이 발아하지 않았나 생각이듭니다.
명암의 깊이와 원근에서오는 //ㅋㅌ
여름 잘 이기십시오

박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영록 시인님, 보내주신 '키스' 잘 읽고  있습니다.
이제 입추가 지나 마지막 열기를 더하는 삼복을 잘 이기시고요.
방문 고맙습니다.

Total 487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87
시간 자판기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2 11-14
479
행복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 07-31
열람중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7-29
4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7-23
457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7-21
45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7-20
455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7-13
454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7-12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7-08
45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7-06
45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0 07-05
450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7-02
449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0 06-29
448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0 06-29
44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 06-27
446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1 06-19
44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1 06-18
444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1 06-14
443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1 06-12
44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1 06-10
44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6-09
440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 1 06-05
43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1 06-04
43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 06-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