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앞에서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장미 앞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36회 작성일 19-08-10 09:40

본문

장미 앞에서

 

 

당신의 몸은 독성이 있어 좋아

부드럽고 나른하게 으깨지는 나는

중독이 세습된 관음자(觀淫者)

 

독을 마시고 싶은 날은

맨살의 문을 열고

죽음을 생각하며 장밋빛

욕정에 사인하지

 

당신의 몸은

색의 깔 이 있어 좋아

비린 치정을 타설하고

거푸집마다 청춘을

욱여넣었지.

 

한 모금의 사랑쯤은

불륜이어도 좋아

농염한 밀회는

망측하지만

 

당신의 몸이 표정을 지을 때

당신의 몸이 색깔을 품을 때

나는 독성을 빨며 뜨거운

寂滅(적멸)을 생각하네.

 

적멸을 생각할 때 現生(현생)

자지러지는 육신을 짓밟으며

살아 펄펄 오는 生滅(생멸)인 것을

숱한 낭설의 존재인 것을

알았네

 

 

原始(원시)로 기자

살아있음이 경이로운 곳

모로 누운 시간을 일으켜 세워

원시로 가자

 

몸이 허물을 벗고

욕망을 놓을 때 마음마저

오롯이 풍화되는 것

 

 

용맹했던 세월아

발끝을 무질러오는 시간아!

바람이 스쳐 간

기억의 언저리로

 

돌아가자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람이 스쳐간 기억의 언저리로 돌아가자!!!
장미꽃 앞에선 선생님의 이 말씀을 기억해야 할 것만 같은 냄새가 훅 들어옵니다.
장마와 태풍에서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선생님!!!

Total 46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69
꽃의 여로 댓글+ 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21
열람중
장미 앞에서 댓글+ 3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8-10
467
키스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8-06
466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7-31
465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7-29
46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23
463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7-21
46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7-20
461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7-13
460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7-12
45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7-08
458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7-06
457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07-05
456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7-02
455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6-29
454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6-29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 06-27
452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1 06-19
45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6-18
450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1 06-14
44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06-12
44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6-10
44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6-09
446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1 06-05
4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6-04
44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6-03
443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06-03
44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6-01
441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3 06-01
440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2 05-29
439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5-28
4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0 1 05-24
43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1 05-24
436
저녁볕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5-22
435
할미꽃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1 05-20
434
햇살 햇 팩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 05-16
43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05-16
43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5-12
43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5-12
430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5-12
42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5-01
42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4-28
42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4-27
42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4-23
425
봄날이 간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 1 04-19
424
물숨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4-16
42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4-14
42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4-12
42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4-10
4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4-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