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지통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환지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348회 작성일 19-09-05 23:27

본문

환지통

   

성영희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 오후
모두들 그늘을 찾아서 숲으로 향하고 있는데
뜨거운 흙길 위에 반쯤 잘린
지렁이가 꿈틀거리고 있다.
깜짝 놀라 건너뛰고 뒤돌아 보니
그 모습이 환지통을 앓는 환자 같다.
없는 발목이 가려워 자꾸 발을 뒤척이는 것처럼
꿈틀거리는 모습이 필생을 건 사투다.
지렁이가 가고자 한 길이 분명 이 뜨거운
염천은 아니었을 텐데
살고자한 길에서 누구나 죽음을 맞는 일처럼
오후의 햇살이 맨몸으로 꿈틀댄다.
어디쯤 뚝 잘라버리고 왔을
반 토막이 간지러워 저렇게 꿈틀거리듯
누군가도 저의 일부를 흙속에 묻고
몇 달간은 가상의 대화를 나눈다고 한다.
그러다가 저 지렁이처럼 꿈틀 거리며
꺽꺽 울기도 한다고 한다.

비록 반쪽뿐인 몸일지라도
나뭇가지에 얹어 숲으로 옮겨줄걸
펄쩍 건너뛰고 돌아선 발걸음이 가려운걸 보면
내 발목에도 환지통이 찾아온 것 같다.
그 흔한 털 한 올 없는 미물이지만
사람들은 저 징그러운 몸 하나로
토양의 성질을 가늠하기도 하니
숲 저 건너편은 아마도 환형동물들의
그늘진 역사일지도 모른다.


시와소금 2019 가을호
추천0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환지통 잘 읽었습니다
가끔 바닥을 보면 지렁이를 볼수있는데
환지통  울림에
자세히 보아야 겠습니다
행여나 저도 좋은시 끄집어 낼 수 잇을지 몰라
성영희 시인님 팬 다녀갑니다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수족을 잃고 꿈틀거리는 지렁이를
멋지게 환지통을 앓는 것으로 표현하셨네요^^

후회의 마음 또한 멋지게 환지통,,,,,
잘 감상하였습니다. 성영희 시인님^^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 졸편 중에도 같은 사유의
한 편이 있는데
제목이 남기는 울림이 좋습니다.
우리 씩씩해져서 이가을
추억 하 편 엮기로 해요.

Total 495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9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9
49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31
49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1-20
492
오류의 계절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1-14
49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12-30
490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2-30
489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12-24
488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12-19
487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2 11-14
479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9-10
열람중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9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7-31
459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7-29
4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7-23
457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9 0 07-21
45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07-20
455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7-13
454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7-12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7-08
45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7-06
45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 07-05
450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7-02
449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6 0 06-29
448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0 06-29
44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1 06-27
446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4 1 06-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