켜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284회 작성일 19-10-08 15:02

본문

 

 

 

물끄러미 바다를 보고 있다

철썩이는 파도가 바다의 전부라고 읽는 눈을 슬그머니 질책하고 있다

 

일었다가 스러지는 순간은 그저 파도의 한 생일 뿐이지 바다는 아니라고

허옇게 뒤집어지는 파도의 뒷면 아니 바다의 뒷면을 본다

 

한 켜가 일어섰다 넘어가는 페이지다

잔잔한 작은 파도도 높고 넓은 해일을 순간도 그저 하나의 켜일 뿐

바다 전부는 아니라며

갈매기가 파도 한쪽 귀퉁이를 물고 켜 하나를 뒤집고 간다

 

시푸르게 보였던 파도의 뒷장을 보니

수천수만 쪽의 잠언이 아닌가

또 하나의 파도가 일어섰다가 오늘이 역사를 물고 바닷속으로 든다

 

염장 되어 깊이 수장되는 오늘의 이 일기장이

언젠가 음식의 소금처럼 약이 될 것이다

 

소금의 단면을 보면

쥐라기 시대의 공룡 발자국이 있잖은가!

추천0

댓글목록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멋진 상상력과 사유를 읽습니다.^^
또한 적절한 간에 시 읽는 맛이 좋습니다.
파도의 들썩 거림을 통해
하루하루가 역사가 되고
또한 교훈이 될  것임을 보여 주네요.
건안하시고 좋은 시 많이 쓰소서.^^

Total 496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9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3
495
산봉우리 댓글+ 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19
49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31
49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1-20
492
오류의 계절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1-14
49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2-30
490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12-30
489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12-24
488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19
487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2 11-14
479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0-27
열람중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1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0 07-31
459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7-29
4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7-23
457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7-21
45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 07-20
455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7-13
454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7-12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0 07-08
45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7-06
45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0 07-05
450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7-02
449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 0 06-29
448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6-29
44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1 06-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