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김부회 시인 평론집 발간 - 시는 물이다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축!! 김부회 시인 평론집 발간 - 시는 물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2건 조회 265회 작성일 19-11-14 15:03

본문


 

* 시마을 창작방에서 운영자로 활동하시는 김부회 시인이 평론집을 출간 했습니다.

 김부회 평론집

 

상상력을 확장하는 새로움의 탐색

-는 물이다


시와 독자의 거리가 점점 멀어져 가는 현대사회 속에서 좀 더 시와 독자가 가까워지는 평론집

시인이며 수필가이자 문학 평론가인 김부회 시인이 등단 후, 11년 만에 첫 평론집을 출간했다. 표지 포함 총 520여 쪽의 방대한 분량의 평론집은 작가가 월간 문예지 모던포엠의 ‘상상력을 확장하는 새로움의 탐색’이라는 평론 코너에 4년여 매월 연재한 시 작품에 대한 문학평론을 개정, 증보하여 출간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평론하면 딱딱한 이론을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이번에 출간한 김부회 작가의 평론집은 기존의 평론과 날카로운 비평의 범주를 살짝 비켜, 시 작품의 형식이나 구조 등 외형이 아닌 작품 본질이 갖고 있는 시인들의 심미審美의 소리를 기반으로 집필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평론집에 수록된 시인은 대부분 젊고 패기 넘치는 열정으로 문단에 등단 후, 진취적으로 활동하는 신예 혹은 중견 시인 120여분이며, 작품이 갖고 있는 눈에 보이는 풍경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풍경의 배후를 성찰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집필했다.

특히 작가 서문에서 작가가 언급한 대로 날 선 비평이 아닌 따뜻한 평론이라는 말은 이 책이 지향하는 방향이 무엇인지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시의 표현이나 구성, 형식이라는 분석적 요소에서 벗어나 작가가 추구하는 것은 시 속에 담긴 주제와 시인이 보고 있는 세상을 향한 눈을 대상으로 우리네 삶 속 살아가는 이야기 전반에 대한 진정성 있는 이해, 용서, 관용에 주목한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작가는 서문에서 “오랫동안 시를 쓰면서 필자가 느낀 시에 대한 시선과 초보 시절의 어려움 등을 바탕으로 시를 처음 접한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런 평론으로 읽으면 좋을 듯하다. 딱딱한 시의 이론이 아닌, 좀 더 쉽고 좀 더 부담 없고, 좀 더 울림을 주는 시의 개요서라는 생각으로 집필했음을 밝힌다. 날 선 비평이 아닌 따뜻한 감평에 더 가깝다”라며 “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타의 이유나 기준, 잣대를 떠나 글의 배후에 깔린 세상을 보는 눈과 진정성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 이 책은 눈으로 읽는 시가 아닌, 가슴으로 읽는 가벼운 에세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한편 김부회 작가는 2011년도 문단에 데뷔해 제9회 중봉 문학상 대상 및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2014년 시집 [시 답지 않은 소리] 외 동인지 [척尺]등 다수의 공저 작품을 출간했으며, 2013년부터 현재까지 김포신문 시 감상 코너를 맡아 7년째 연재 중이다. 시마을 동인 , 달시 동인 , 시 쓰는 사람들 동인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김포 신문, 대구 신문 해설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또한 월간지 모던 포엠의 평론 코너를 5년째 매월 연재 중이다.


김부회

시인문학평론가수필가

김포신문대구신문 해설위원

도서출판 사색의 정원 편집 주간

2014 시집 (시답지 않은 소리)출간 외 동인 시집 ()등 다수 공저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9-11-15 12:18:30 창작시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3

댓글목록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마을동인의 자랑입니다.
뜻 깊은 결실,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계절 보내십시오,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사가 너무 늦어 이곳에 인사 전합니다
축하드립니다
귀한 족적을 남기는 큰별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부회 시인님!!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한발 한발 내딛는 걸음마다 화려한 빛과 은은한 향기가 납니다. 더 큰 빛과 향기 이어가시기를 바랍니다.

金富會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출판사에서  신경 많이 써주셔서
질감은 좋습니다..^^
내용이 좋아야 할텐데...^^
암튼, 배시인님 읽어주셔서 고마워요..

金富會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야...뭐...^^;;
암튼, 오랜기간 노력하고 공부하고, 애쓴 점에 대해..그것이 시집으로 발간됨을
글쓰는 사람의 하나로 진심 축하드립니다.
좋은 시인으로 오래 기억되시길요...그것만 바랍니다.

Total 483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2-01
열람중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2 11-14
479
행복 댓글+ 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8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0 07-31
459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7-29
4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7-23
457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7-21
45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7-20
455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7-13
454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7-12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7-08
45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 07-06
45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7-05
450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0 07-02
449
찬물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 0 06-29
448
장마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6-29
44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 06-27
446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06-19
44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06-18
444
죽음의 질문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 06-14
443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 06-12
44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6-10
44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 06-09
440
꽃 진다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1 06-05
43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1 06-04
43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 06-03
437
새우들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 06-03
43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 06-01
435
먼 배웅 댓글+ 8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3 06-01
434
그 집 앞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2 05-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