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섬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돌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404회 작성일 20-01-20 20:32

본문

돌섬


이명윤



    손을 흔드는 건 쉽지, 아버지는 말이 없는 사람, 새들이 쉬었다 가기엔 좋지, 아버지는 주먹을 펴지 않는 사람, 어머니가 말했지, 너그 아부지는 일 밖에 모르는 사람, 일 하려고 태어난 사람, 구름이 지나가는 건 쉽지, 여긴 아늑한 목소리의 바다, 스스로 눈을 뜨고 스스로 어두워지는 말들, 사나운 바람이 춤을 추기엔 좋지, 아버지는 저만치 돌아앉은 사람, 부표처럼 떠도는 건 쉽지, 아버지는 가라앉지 못하는 사람, 밤을 기억하는 건 쉽지, 아버지는 통닭을 들고 오던 밤, 통닭처럼 웅크려 자던 밤, 물살을 일으키는 건 쉽지, 아버지는 단단한 사람, 무서운 바다 뜨는 법을 가르쳐 주던 사람, 저녁이 오는 건 쉽지, 아버지는 지금도 목이 마른 사람, 울음을 흔드는 건 쉽지, 아버지는 파도가 끝없이 깨우는 사람, 손을 흔드는 건 쉽지, 아버지는 오래 전 죽은 사람, 다시 손을 흔드는 건 쉽지, 아득히 먼 곳, 아버지는 기억 이전의 거기, 혼자 살아가는 사람.

-『문예바다』, 2019 겨울호


추천1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유의 연금술사라 이름합니다
아버지의 사랑을 먹고
아버지에 추억으로 행복을 소환하는
나는 변변한 사부시 한 편 없어 부끄럽군요
경자년도 무탈 건강하세요.

박미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피랑님 반가워요~
연금술사라는 댓글에 마저마저
마치 끌려가듯 읽어지는 아버지 아버지 아부지....
잘 감상했어요 감사~
더욱 행복한 한해를 기대합니다^^

Total 52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20
소묘素描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19
519
나비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9-16
518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9-10
517
소리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07
516
내대리에서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9-05
515
태풍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4
514
선풍기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03
51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02
5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02
511
담쟁이 댓글+ 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01
510
고슴도치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8-13
509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8-09
50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0 07-17
50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2 07-13
50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7-10
505
격리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1 07-05
504
흰죽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 07-01
5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6-23
50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06-15
50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6-11
50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06-08
499
피라미드 댓글+ 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06-03
49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06-01
49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5-25
49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05-12
49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4-23
494
집콕 22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04-18
493
타워 크레인 댓글+ 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 04-08
49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3-21
49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3-13
49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 03-09
48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1 02-23
488
산봉우리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1 02-19
487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1-31
열람중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1 01-20
485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12-30
48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12-30
483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1 12-24
482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12-19
481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 12-12
480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1 12-09
479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12-08
478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1 12-08
47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1 12-02
47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 12-01
475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3 11-14
47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2 11-14
473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1 11-13
472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4 2 11-06
471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 11-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