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강태승시인님, 두 번째 시집 <격렬한 대화> 출간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축! 강태승시인님, 두 번째 시집 <격렬한 대화> 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25회 작성일 20-03-21 17:50

본문


​강태승시인님의 두 번째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강태승(姜泰昇)

1961년 충북 진천 백곡에서 태어났다. 2014문예바다신인문학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김만중문학상, 포항 소재 문학상, 머니투데이신춘문예, 백교문학상, 한국해양재단 해양문학상, 추보문학상, 해동공자 최충 문학상, 한국해양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시집으로 칼의 노래가 있다. 한국작가회의 회원이며 문예바다와 시마을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E-mail : woosan6054@hanmail.net)


-출판사 서평 


격렬하고도 역설적인 존재들의 노래

강태승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격렬한 대화<푸른사상 시선 121>로 출간되었다. 시인은 이 세계의 대상들을 모순되게 묘사하면서 본질의 의미를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생존을 위한 존재들의 격렬한 투쟁을 격렬한 대화라는 역설로써 간파하고 있는 것이 그 모습이다. 시인의 역설은 도망칠 길이 없는 막다른 골목에서 함몰되지 않고 온몸으로 찾아낸 것이기에 구체적이면서도 예상을 뛰어넘는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

 



-추천의 글

살아 있는 한 살려고 애쓰는 것이다. 독수리가 토끼의 과녁에 발톱을 넣듯이. 사자가 목을 물자 네 발로 허공을 걸어가는 물소처럼. 세상은 온통 약육강식에 적자생존인가. 하지만 바이러스도 사람이 죽으면 저도 죽어야 한다. 생명체 종()의 하나인 인간이 살려고 스스로를 죽음의 낭떠러지로 끌고 올라간다. 먹고산다는 것이 얼마나 격렬한 대화 행위인가. 인간적으로 살기 위해 얼마나 자주 별유천지의 비인간이 되어야 하는가. 마스크로 입을 봉해야 하는 시대이다. 그래서 시를 쓴다는 것이 얼마나 처절한 자기모순인지. 강하고 크고 뛰어난 시인 강태승이 두 번째 시집에 쏟은 내공의 힘이 내 뼈를 시리게 한다. 살이 떨리게 한다. 상생의 길을 찾는 시인의 노력이 눈물겹다. 신춘문예에 천 번 떨어졌고 문학상을 열 번 받았다. 칼로 나무에 글자를 새긴 것 같다. 진천 백곡 촌놈이 시를 아주 촌스럽게 썼다. 읽고 놀라지 마시라. 시퍼런 언어의 울돌목에서 반드시 살아남을 시인이다.

이승하(시인·중앙대 교수 

추천0

댓글목록

Total 49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3-21
49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3-13
49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3-09
49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2-23
495
산봉우리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2-19
49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1-31
49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1-20
492
오류의 계절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1 01-14
49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2-30
490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12-30
489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1 12-24
488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2-19
487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2 11-14
479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6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 0 07-31
459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7-29
4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7-23
457
남극의 눈물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7-21
456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7-20
455
장마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7-13
454
감사 건조증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7-12
4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7-08
452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7-06
45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7-05
450
지는 봄꽃들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7-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