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에 대한 자의적 해석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낙화에 대한 자의적 해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40회 작성일 20-05-12 12:51

본문


낙화에 대한 자의적 해석       /        이 종원

 

 


입술을 떠난 말이 허공으로 흩어진다

활활 타던 홍조는 시들어

더는 붙잡아둘 수 없었으므로

노래로 날아가도록 놓아주었다

날개를 활짝 펴고 싶었겠지

가슴을 간질이던 향기는 덧없이

욕설과 함께 주저앉았고

벌 나비와 입 맞추지 못한 헛웃음이

산산조각 죽어간다

손을 놓친 꽃도 웃음을 멈추었다

욕망으로 쏘아져 나간 글자는

자음과 모음으로 흩어졌다가

망각으로 걸어갔고

오롯이 붙잡아두었던 입술 나무라며

비바람은 꽃 앞에 이별을 세워놓는다

세월이 어리석었다

고백하는 기도와 묵언들이

철 지난 꽃길에서

돋친 가시를 끌어안고 운다

흙빛이 나부끼는 오늘

꽃과 나무와

말 퍼붓던 사람들도

낙하를 거슬러 오르고자

밀어 올린 바람의 춤에 몸을 맡긴다


추천1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시를 읽으면서
느닷없이
이 강산 낙하유수 흐르는 동에
세월이 흘러 흐을러~~~어쩌고 젓자고 하는
노랫가락이 머리통을 사정없이 칩니다.
저 역시 사람들이랑 마주치지 않으려고
말라뮤트 대길이하고 저녁을 밟으며 산책.
컴퓨터가 바이러스를 잔뜩 드셨는가?
오지게 느려 터져
화딱지도 나고 해서 컴퓨터와 째끔 멀어져
뒤뚱 거리다보니
시마을 오는 길 멀고도 가파른 것 같아
아주 째 끔만 쉬어야지 했는데
< 솔직히 다 핑계고요 >
요즘 머리통이 무겁고 만사가 귀찮고
요것마저
아무튼 낙하하는 것들 때문에 < 민들레홀시 송홧가루 >
골치가 지끈 했는데
이종원 시인님 시 읽고 조금 개운해
댓글 남기고 갑니다.
시 잘 읽었습니다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게가 무거울 수록 낙하 속도에 비례한다고 하던데..
저도 거기에 맞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ㅎ
산책로 산길에 무수하게 짓밟히던 꽃잎들에게 마음을 잠시 얹어두었더랍니다.
개운해지셨다고 하니 저도 같은 마음이 됩니다. ㅎ 건강하셔서 활짝 피어날 때를 기다려야 하는가 봅니다. ㅎ

Total 50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0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6-03
50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01
50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26
50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5-25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5-12
504
낙화落花 댓글+ 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5-08
5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4-29
50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4-23
501
집콕 22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4-18
500
타워 크레인 댓글+ 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4-08
49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3-21
49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3-13
49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3-09
49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02-23
495
산봉우리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2-19
49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1-31
49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1 01-20
492
오류의 계절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1 01-14
49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12-30
490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12-30
489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1 12-24
488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12-19
487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 2 11-14
479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5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4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0 07-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