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오는 밤/Emily Bronte( 장승규 역)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눈 오는 밤/Emily Bronte( 장승규 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458회 작성일 21-01-12 23:41

본문

A dark snowy night/ Emily Bronte          눈 오는 밤/에밀리 브론테(장승규 역)


The night is darkening round me,                        사위가 점점 어두워 오는 이 밤

The wild winds coldly blow;                              야생의 바람은 차갑게 불고,

but a tyrant spell has bound me                          바람소리가 폭군의 연설처럼 나를 묶어버렸다

And I cannot, cannot go.                                 그래서 나는 갈 수가 없다, 나는


The giant trees are bending                              거목들이 바람에 휘고

Their bare boughs weighed with snow.                 가지들은 눈의 무게에 휘둘리는데

And the storm is fast descending,                       폭풍은 여지없이 내리꽂는다


And yet I cannot go.                                      그래서 아직도 나는 갈 수가 없다


Clouds beyond clouds above me,                       위로는 구름너머 구름이요

Wastes beyond wastes below;                          아래로는 들판너머 들판이네

But nothing drear can move me;                         이 암울한 것들은 나를 움직일 수가 없지

I will not, cannot go.                                      나는 가지 않겠네, 아니, 갈 수가 없네



여기서 바람 맞고, 눈 뒤집어 쓴 나무가 시인(화자) 자신이 아닐까?

암울한 세상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의 자화상이 아닐까?


에밀리 브론테는 윌리엄 워드워즈와 함께

1800년대 암울했던 영국에서 동시대를 산 사람들이다.

이상향을 찾아나서던 낭만주의 시인들이다.


이 시는 암울한 세상을 떠나

이상향을 찾아가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눈 오는 어두운 밤에 바람에 허리 휘고 눈의 무게에 휘둘리는 나무에게서

나를 발견한 것이다.


시는 이처럼 자연에서 나를 발견할 때

바로 그곳이 시발점이 아닐까?


이런 생각에서

나름대로 번역을 해보았다. 

오류가 있을지도 모른다

추천0

댓글목록

金富會님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감상했습니다. 코로나 풀려야 뵐 수 있겠네요.....^^
남아공도...어려운 상황인 것 같은데....
건강하세요..

장남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부회님

다녀가셨군요.
남아공 상화이 나날이 힘들어지는군요.
그래서, 우리는 집콕하고 있습니다.ㅎ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틈틈히 영어공부를 하는데도
기가 죽네요, ㅎㅎ
장남제시인님 명절 잘 보내시고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Total 51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4
평화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27
513
나비장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7-16
5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7-08
511
칼의 방식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3
51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17
509
임성용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03
5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26
507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25
50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3-11
50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2 05-03
50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5-02
50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4-24
502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4-15
50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4-02
500
목련 여로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3-23
499
댓글+ 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3-18
498
첫눈 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3-07
497
천국의 거리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0 02-24
열람중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0 01-12
495
식물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1-10
494
낙화落花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3 12-10
493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2-10
492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2-07
491
알람 외 1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 12-01
490
행복한 열쇠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0 11-17
48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11-10
488
단풍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6 1 11-05
48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2 0 10-17
486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 10-09
485
소묘素描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6 0 09-19
484
나비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6 0 09-16
483
소리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 0 09-07
482
내대리에서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09-05
481
태풍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9-04
480
선풍기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9-03
47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9-02
47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 09-02
477
고슴도치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8-13
476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 0 08-09
47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6 0 07-17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2 07-13
47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 07-10
472
격리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1 07-05
471
흰죽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1 07-01
47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8 0 06-15
469
피라미드 댓글+ 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2 1 06-03
46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06-01
46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05-25
46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1 05-12
46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4-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