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용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임성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99회 작성일 21-06-03 07:46

본문

 

임성용

 

이명윤

 

 


입담 좋은 그가 어느 날 페북에서 사라지면

필시, 그가 세운 하늘공장에 간 날

지상으로 돌아오는 길은 멀고도 험하여

달포쯤 지나야 다시

초췌한 몰골의 그를 볼 수 있었다

 

밥은 먹고 다니냐 잡놈아

그를 뼛속까지 사랑하는 용만 형의 핀잔에도

넙죽넙죽 우스갯소리로 장단 맞추는

해학과 과격을 겸비한 노동자 시인,

그는 현장의 맨 꼭대기층 옥탑방에 산다

 

내로라하는 문단의 인사는 말할 것 없고

내가 좋아하는 대통령도 잘근잘근 씹기 일쑤라

한때 페친을 끊을까 궁리도 하였지만

그럴 때마다 자꾸 흑백사진처럼

그의 아름다운 공장이 아른거린다

 

구름도 새들도 모두 내려와 지금쯤

텅 비어있을 하늘은

사람 살만한 곳 못될 터인데

그곳에서 그는 대체 무슨 일을 할까

 

하늘공장 가는 길이 궁금해

검색을 해보지만 지도에 없다

하늘은 한없이 높고 먼 곳,

고공농성을 하는 노동자만 하늘에 좀 더 가까이 있다

 

세태에 가끔 그의 눈알이 돌고 혀가 꼬이지만

이젠 숙달이 되어 어쩌면

하늘의 언어를 이해할 것도 같다

 

세상이 몇 번 바뀌어도 그의 트럭은

여전히 하늘로 달려간다

저 높은 곳에 우뚝

외롭게 서 있을, 그리운 하늘공장

 

저 펄럭이는 것들, 나뒹구는 것들, 피 흐르는 것들

하늘공장에서는 구름다리 위에 무지개로 필 것이다’ *

 

 

* 임성용의 시 하늘공장중에서

 

-계간 시와사람」( 2021, 여름호) , 시와사람 100호 특집- 시인이 시인에게.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네를 흘러가는 작은 강? 아니 작은 개천에서 낚시대를 드리우고 시간을 낚는 나의 모습을
대입시켜 봅니다. 늘 그렇지만 드리운 낚싯대에서 손맛을 보고 행간에서 건져낸 시어의 마음이
막혔던 시의 혈관을 뚫어주는 듯한 느낌입니다. 잔잔하게 흐르는 수면 속에 감추어진 무수한
시어들이 유영하는 모습에 무거워 보일만한 것들조차 오히려 새들의 날갯짓처럼 자유스러워 보입니다.
흐릿한 오늘 아침을 맑게 닦아주셔서 상쾌해지는 아침입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이시인님!!!

서피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 늦가을이면 눈빛 선한 시인님을 뵐 수도 있겠지요,^^ 부족한 시에 내려주신 따순 마음 고맙습니다.

Total 537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37
꽁치통조림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4
53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1
535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19
534
청산도 댓글+ 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 12-23
533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2-21
532
눈발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12-19
53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8
530
가난할 때는,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 12-12
529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2-04
528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11-20
527
한 장의 사진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11-20
526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1-20
525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19
52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11-13
523
웃기는 파도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2
522
애기똥풀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11-01
521
물을 긷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 10-26
520
폐플라스틱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10-03
519
시월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10-03
51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9-11
517
도마와 생선 댓글+ 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 08-21
516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1 08-09
515
주남저수지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8-02
514
평화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7-27
513
나비장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1 07-16
5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7-08
511
칼의 방식 댓글+ 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2 07-03
51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06-17
열람중
임성용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6-03
5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5-26
507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5-25
50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6 0 03-11
50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1 2 05-03
50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0 05-02
50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1 04-24
502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4-15
50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 04-02
500
목련 여로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1 0 03-23
499
댓글+ 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1 03-18
498
첫눈 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1 03-07
497
천국의 거리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0 02-24
49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0 01-12
495
식물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4 1 01-10
494
낙화落花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4 4 12-10
493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12-10
492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12-07
491
알람 외 1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1 12-01
490
행복한 열쇠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0 11-17
48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 0 11-10
488
단풍 댓글+ 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2 1 11-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