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의 사진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한 장의 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27회 작성일 21-11-20 08:25

본문

한 장의 사진

 

이명윤

 

 

 

   아침은 호흡이 멎은 지 며칠 만에 우연히 발견됐을 것이다. 제보를 받고 달려온 환경보호단체 회원은 끌끌 혀를 차며 셔터를 눌렀을 것이며 온 몸에 검은 갯벌을 뒤집어쓰고 두 다리를 수직으로 하늘로 뻗은 채 죽어 있는 새를 조심조심 자루에 담아 갔을 것이다. 새가 지상에 남긴 마지막 장면은 리트윗과 복사하기 등을 두루 거쳐 인터넷 검색순위에 오르고 마침내 내게 왔을 것이다. 어느 날 저녁뉴스엔 황망한 얼굴로 갯벌에 주저앉은 노인과 시궁창 냄새에 코를 감싸 쥔 리포터가 명랑하게 등장할 것이다. 당국은 부랴부랴 조사반을 구성하고 죽음에 대한 일체의 접근을 금지할 것이며 사정에 따라 조사 결과는 늦어질 수 있겠지만 환경의 날 기념식은 예정대로 열릴 것이다. 트럭들은 여전히 굉음을 일으키며 구름 속을 줄 지어 달릴 것이고 먼바다의 배들은 거대한 엔진 소리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여기까지가 지극히 현실적인 나의 생각이다. 덧붙여, 갯벌이 농담처럼 하루아침에 두 눈을 부릅뜬 채 죽어 버리진 않을 것이며 마법에 걸린 아이들처럼 공중의 새들이 줄 지어 죽음에 내려앉거나 고대의 이름 모를 의식처럼 죽음이 죽음을 부르며 곳곳에서 장엄한 죽음의 떼가 발견되지는 않을 것이다. 끝으로, 사진은 머지않아 검색 순위에서 자진 하차할 것이다.

 


-시산맥2021, 겨울호


추천1

댓글목록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곳곳에 멋진 표현들이 돋보이네요^^
매너리즘에 빠진 우리에 일상을 돌아보게 합니다.
잘 감상하였습니다.

Total 52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29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04
528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1-20
열람중
한 장의 사진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11-20
526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0
525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19
52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11-13
523
웃기는 파도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12
522
애기똥풀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11-01
521
물을 긷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10-26
520
폐플라스틱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0-03
519
시월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10-03
51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9-11
517
도마와 생선 댓글+ 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8-21
516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 1 08-09
515
주남저수지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8-02
514
평화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7-27
513
나비장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07-16
5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7-08
511
칼의 방식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 07-03
51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 06-17
509
임성용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6-03
5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5-26
507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5-25
50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6 0 03-11
50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5 2 05-03
50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5-02
50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4-24
502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 04-15
50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4-02
500
목련 여로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0 03-23
499
댓글+ 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 1 03-18
498
첫눈 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 03-07
497
천국의 거리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0 0 02-24
49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0 0 01-12
495
식물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7 0 01-10
494
낙화落花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2 3 12-10
493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12-10
492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12-07
491
알람 외 1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12-01
490
행복한 열쇠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9 0 11-17
48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0 11-10
488
단풍 댓글+ 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6 1 11-05
48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1 0 10-17
486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1 10-09
485
소묘素描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3 0 09-19
484
나비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 09-16
483
소리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0 0 09-07
482
내대리에서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1 09-05
481
태풍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 0 09-04
480
선풍기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0 09-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