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장군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녹두장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85회 작성일 22-09-19 09:52

본문

녹두장군

 

 

잘들 혀

내 다 보고 있는 거 안 보여

괜히 이러고 앉잖는 줄 알아

내가 일어서면

너희들, 그리고 너희들 다 알지.

추천0

댓글목록

Total 625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25
화사花蛇 새글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9-27
624
어머니 댓글+ 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22
623
또박이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21
열람중
녹두장군 댓글+ 5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9
621
걸음6 댓글+ 6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18
620
프리마켓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16
61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16
618
을숙도 댓글+ 6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9-13
617
포비아* 댓글+ 5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9-11
616
길맛 댓글+ 5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08
615
잡초 댓글+ 5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07
614
창 너머 7 댓글+ 4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07
613
외로운 달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6
612
물박달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3 09-03
611
차마 댓글+ 3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9-01
610
지옥행 열차 댓글+ 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9-01
609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8-28
608
사진 댓글+ 2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27
607
오리의 계절 댓글+ 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8-25
606
눈물 댓글+ 5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8-24
605
빈 배 댓글+ 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8-24
604
자지산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8-23
603
콜롬보 댓글+ 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8-22
602
사잇 길 댓글+ 6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15
601
낚시 댓글+ 6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8-14
600
굴절학 개론 댓글+ 10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13
599
붉다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08-12
598
소멸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8-12
597
입추 댓글+ 4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8-11
596
동그란 일 댓글+ 7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8-08
595
양귀비꽃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08
594
밑 줄 댓글+ 12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07
593
무렵 댓글+ 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8-05
592
능소화 편지 댓글+ 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2 08-03
591
바다 냄새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2 08-02
590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2 08-01
58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8-01
588
내일의 날씨 댓글+ 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2 07-28
587
깃들다 댓글+ 10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07-25
586
황혼 댓글+ 1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2 07-25
585
투명한 벽 댓글+ 11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3 07-25
584
오늘이라는 댓글+ 11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2 07-24
583
타래난초 댓글+ 1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7-22
582
죽음은 차변 댓글+ 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07-22
58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2 07-20
580
프렉탈 댓글+ 8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7-19
579
웃음꽃 댓글+ 24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7-17
578
편견 댓글+ 1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7-16
577
연애의 법칙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7-15
576
준비 자세 댓글+ 7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3 07-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