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르장머리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버르장머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04회 작성일 22-11-23 22:08

본문

버르장머리

 

 

 

고약한 버르장머리를 알고 있다

오 년 가지고 있던 원룸 건물을 팔았다

그것도 무척이나 많이 손해를 보면서도 그냥 버렸다

 

뻔하다

세입자들의 오만과 거드름을 이기지 못하고

차라리 손해 보는 것이 나았기 때문이다

 

사람이 사람 버르장머리를 고친다는 것은

달을 태양으로 바꾸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정말 몰랐다

 

그깟 머리는 머리겠지 했지만,

버르장머리는 상고머리나

스포츠머리나 파마머리가 아니었다

저도 사람이고 나도 사람인데 하였던 오판 때문에 치명타를 맞았다

 

새 주인은 처음 보기에도 당차 보였다

괜히 기분이 좋아졌다

인수인계를 하던 날, 이제 모두 끝났으니 불편하거나 고쳐야 할 곳을

말해달라는 새 주인께

 

다른 것은 제가 다 손보며 살았으니 문제는 없는데

버르장머리가 문제입니다

백이 호 이백사 호 삼백육 호는

꼭 좀 버르장머리를 고쳐주세요

제발 부탁드립니다

 

아네네, 그건 걱정하지 마세요

당연히 가차 없이 고쳐 쓸 것입니다, 하는 말에

손해 본 것은 싹 사라지고 덩달아 신바람이 난다

 

속으로 너무 망가져서 고치기가 쉽지 않을 텐데요 하는 말이

목구멍에 걸려 나오지 않는다

좌우간 버르장머리는

장발머리보다 더 고약했다.

추천1

댓글목록

정윤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례를 가르치기란 참 쉽지않은 일입니다.
깎이고 깎인 수반 위의 작은 산수경석 한 점이
만고 풍상을 드러내듯, 됨됨이란
절로 되는 것이 아닌듯 합니다.
너무 큰 손해를 보셨군요.
큰 소리를 안으로 삭이셨으니
문앞에 큰 기쁨이 엎드려 있군요. ㅎㅎ
늘 평안 하십시오~^^

Total 665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12-05
664
피아노 댓글+ 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04
663
청춘 ING 댓글+ 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29
열람중
버르장머리 댓글+ 2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11-23
661
공수거 댓글+ 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3
660
거치 댓글+ 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1
659
냉큼 댓글+ 8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18
65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1-17
657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16
656
폐기물창고 댓글+ 6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15
655
절정 댓글+ 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13
65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13
653
별들의 식탁 댓글+ 4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10
652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08
651
격리 댓글+ 5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07
650
피어라 연꽃! 댓글+ 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11-07
649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11-06
6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11-04
647
가을 마시기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03
646
과월호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3 11-02
645
슬픈 개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10-28
644
염원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10-27
643
호미를 걸며 댓글+ 2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3 10-27
642
카톡 댓글+ 10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0-25
64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5
640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0-24
639
바깥 댓글+ 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10-22
638
사랑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0-19
637
나비의 잠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0-18
636
의암의 저녁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16
63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3 10-13
634
가을 소묘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0-13
633
손톱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12
632
시월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0-12
631
등대 댓글+ 4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11
630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0-09
629
철도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09
6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0-05
627
서원의 담장 댓글+ 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0-01
62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29
625
바람개비 댓글+ 10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29
624
손톱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28
623
화사花蛇 댓글+ 5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27
622
어머니 댓글+ 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9-22
621
또박이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1
620
녹두장군 댓글+ 5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19
619
걸음6 댓글+ 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9-18
61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9-16
617
을숙도 댓글+ 6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9-13
616
포비아* 댓글+ 5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