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겠어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모르겠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68회 작성일 23-02-22 07:55

본문

모르겠어

 

 

    그냥 모른 체하고 있었어 디카로 찍은 사진을 올리고 동태가 그냥 돌아가고 있어도 아무 말도 못 했어 좀 더 맑은 오일이 부어지면 내려놓겠지 그러면 또 갈 때가 있을 거고 차창을 내리며 저기 떠나가는 먼 산도 바라볼 거야 그러나 살아야겠다고 말은 해놓고서는 죽기가 가장 편한 것은 목이라고 했지 네가 걸어놓은 그 밧줄 잡고 지칠 때로 지친 발자국을 지우며 걸어갔을 뿐 알잖아 그 횟집 거기서 나올 때부터 건물은 비워지고 나뭇잎을 신고 우린 또 걸었지 무수히 많은 발자국을 덮으며 녹음 낀 도로를 건너갔잖아 마스크를 끼고 있었으니까 지나가는 사람은 지나가는 대로 우린 또 열심히 걸어야 했고 걸어서 닿은 곳은 또 어둠이었어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았어 다만, 몇 마디 주고받은 것 같지만 가방만 뒤지고 있었으니까 거울을 만지다가 흰 손수건을 갑자기 꺼냈던 거야 바닥에 묻은 먼지가 있었잖아 너는 그걸 닦았고 다시 다른 쪽 바닥에다가 털었어 가방은 자크가 열린 채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잖아 아무 얘기도 없었고 내일이면 떠난다고 했었어 물끄러미 바라볼 수밖에 없었어 다만 뚝뚝 떨어지는 어둠을 받아먹고 있었잖아 얼마나 앉아 있었는지도 모르겠어 손을 잡고 그냥 만지작거리며 동생을 생각했었으니까 먼지는 땅콩만 씹은 듯했어 그 부스러기가 떨어지고 축 널어진 어깨에 얼굴을 기대고 매혹은 사라졌어 마치 다시는 안 보겠다는 듯이 그냥 그렇게 가버렸어 문은 열리고 문은 닫았고

 


추천0

댓글목록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랍
=박연준


사랑하는 사람아
얼굴을 내밀어보렴
수면 위로
수면 위로

네가

떠오른다면

나는 가끔 눕고 싶은 등대가 된다

--------------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보내셔요 여러 선생님.....활짝 웃는 날로 따스한 봄볕처럼요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뭇잎을 신고 우린 또 걸었지/
낭만이 따라온다면
오독일까요? 모르겠어
독자의 맘대로 ㅎㅎ
내도 보고싶은 작소^^*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 주말이네예,^^*
파릇파릇한 잎새처럼 ~
지내야 하는데

요즘 그래도 낮은 따뜻해서 좋아요 선생님
봄볕 쬘 수 있어서
주말 잘 보내시구요...^^

Total 705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0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4:01
704
인아야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5-28
703
나무 2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7
7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6
701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5-25
700
먹골의 추억 댓글+ 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24
699
사춘기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16
698
숟가락 댓글+ 8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15
697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4
696
꽁치 통조림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11
695
낮술 댓글+ 5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10
694
동인모임 댓글+ 12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0
693
매화 향기 댓글+ 5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08
692
정류장 댓글+ 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08
691
편의점 3 댓글+ 11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07
690
구둔역 댓글+ 11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5-06
689
구둔역에서 댓글+ 7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05
68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04
68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03
686
첫 다짐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2
685
너와 나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29
68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28
683
소원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26
68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25
68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4-24
680
옳지 않소 댓글+ 9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4-23
679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4-21
678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19
677
속초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 04-18
676
어느 축제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4-18
67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17
674
벚꽃 편지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4-16
67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04-13
67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4-09
671
세상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08
670
봄날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 04-07
669
그 얼굴 댓글+ 8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04-06
66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04
667
사월 댓글+ 2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4-02
666
봄 어귀에서 댓글+ 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3-28
665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03-25
664
묵은 발 댓글+ 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3-22
66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20
66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3-19
661
송진의 노래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03-18
660
용산로 1번지 댓글+ 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16
659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3-15
658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3-13
657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3-12
656
소천(召天) 댓글+ 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3-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