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장승규 박미숙 이승민 박용 최정신 허영숙 임기정 조경희
이명윤 정두섭 이종원 김부회 이호걸 김용두 서승원 성영희
문정완 배월선 양우정 윤석호 정연희 김재준 신기옥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417회 작성일 23-09-04 08:27

본문



김부회



  땅속으로 뿌리를 내릴 때마다 부활을 꿈꾸었던 말, 푸른 문장을 쏠아 먹었던 교언巧言의 부피는 바닥을 걷는 그의 키 높이 깔창처럼 점점 두꺼워졌다 사람과 사람 사이 공전을 유지하기 위해 홀로 자전 중이라는 궤변을 환還이라 부른다고 했다 밟혀야 일어서는 것들과 일어서야 밟히는 것들은 씨앗이 다른 무리, 바뀐 세상의 병목을 빠져나가야 하는 그들, 들개 떼는 여전히 도시의 기슭을 배회하고 보상받은 다섯 적당의 지폐 다발과 회색 광장의 비둘기가 한 꼬치에 꿰여 구태라는 나들목의 출구에 몰려 있다 낮을 몰아낸 밤이 서둘러 수평 아래 박힌 찌를 물었다 이따금 커지는 키, 수면 위 허공에 챔질 당한 당연이라는 낡은 옷을 걸친 삿된 이념의 당사자, 눈에서 잠시 부재했던 나무다리가, 또각또각 한 치 한 치 땅에 박힐 때마다 훌쩍 흔들리는 몸 기생하는 그림자 그리고 지팡이, 유일한 군림의 상징, 엑스 캘리버*가 툭 부러진 날 “아서 왕‘의 전설은 폐업했다 근원부터 허물어지는 온갖 몰락을 환還이 아닌 속俗이라 부르기로 했다 당위, 그 흔한 매뉴얼을 고졸한 척 완고의 외곽만으로 버티는 당당함이라니, 그는 가고 남은 지팡이는 의지할 곳을 잃었다 전락轉落은 비대면의 등등한 살기가 사그라드는 어떤 날 부연 연기가 되어 제 길을 찾았다


*15 세기 영국의 왕, 전설의 검 엑스 캘리버를 뽑아 왕이 된 신화 



계간 시 전문지 사이펀 2023 가을호 발표 

추천0

댓글목록

金富會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제 봄....여긴 이제 가을 입니다. 선생님...^^
좀 쉬운 작품을 올릴 것을....
건강 여여하시온지요?
매번 감사하다는 말씀......놓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작품을 잘 감상하고 있습니다.

Total 84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840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5:10
839
달항아리 댓글+ 4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8
838
둥근 힘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17
837
중랑천 댓글+ 4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17
836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6-12
835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11
834
먼지꽃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08
833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08
832
오늘 여행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6-06
831 정연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6-05
830
극락강 댓글+ 4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6-04
829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6-04
828
공사중 댓글+ 4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03
827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03
826
꽃바람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02
825
댓글+ 6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01
82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31
823
여자만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25
82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24
821
까마중 댓글+ 4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23
820
마지막 수업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5-16
819
백양사 등불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15
818
입춘서설 댓글+ 6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4
817
첫눈 댓글+ 6
하올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05-14
81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13
815
참새떼 댓글+ 8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2
814
간월암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5-12
81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2
81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11
811
동네 누나 댓글+ 1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5-10
810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5-09
809
안녕 하셉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8
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08
807
번개 댓글+ 6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03
806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03
805
출근 댓글+ 8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03
80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5-01
80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4-30
8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4-29
80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4-28
800
봄잔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27
799
명함타령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4-23
798
벚꽃 피면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21
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4-19
796
아이야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2 04-16
79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4-15
794
잠수교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03-30
79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3-28
792
나이 댓글+ 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3-25
79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03-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