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겨울, 통과 의례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칼럼] 겨울, 통과 의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04회 작성일 24-02-05 10:28

본문

(시인의 눈으로 본 천자만평)


겨울, 통과 의례

 

-글/ 김부회 시인, 문학평론가


새해가 시작됐다. 창밖에는 눈 대신 비가 추적추적 내린다. 

겨울 눈과 겨울비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갖고 있다. 눈이 내리면 더 아팠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 본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생각이 바뀌는 것이 아니라 감정이 바뀌는 것 같다. 같은 비를 봐도 더 차갑게 느껴지는 것은 겨울이라는 낮은 온도의 체감 때문이 아니라 이 음습한 계절이 주는 알 수 없는 바람의 무게가 더해졌기 때문일 것이다. 

어느 해 겨울도 그랬다. 추위 때문에 외출하지 못한 사람들이 대부분임에도 불구하고 온통 텅 빈 것 같은 도시와 징글맞게 귀를 파고드는 외국 국적의 캐럴과 나와 동떨어진 사람들의 웃음소리에 세상이 무서워질 때쯤 청량리에서 출발하는 완행을 타고 목적 없이 상·하행을 왔다 갔다 하던 시절.

사람들이 무서워서 도피한 곳에서 내가 나를 무서워하는 아이러니와 만나곤 했다. 어쩌면 내 근처에서 머물러 있는 것은 반죽이 되지 못한 채 걸러지고 있는 잡티와 같은 것이 나의 실체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하나의 반죽으로 부풀어 올라 빵이 되거나 다른 무엇이 되면 좋을 텐데 하나의 반죽이라는 것에 원초적인 거부감을 갖고 있으니 그 거부감의 실체를 알기까지 지난한 세월이 흘렀고 여전히 나는 실체를 찾는 일에 몰두하는 중이다. 

세상의 모든 일을 다 알 수는 없는 것이다. 그 뒷면의 세상을, 모든 것을 다 모를 수도 없는 것이다. 하지만 가장 모를 것은 타인이 아닌, 내 안에 존재하는 나의 모습이다. 

하루에도 몇 번씩 별이 되기도 하고, 구름이 되기도 하고, 어둠이 되기도 하고, 작부의 가녀린 목선처럼 아슴아슴한 추억을 곱게 화장으로 가린 내가 되기도 하고, 때론 괴성을 내지르는 광야에 버려진 고사목으로 존재하기도 하는 그 일상의 변화를 내가 어찌 짐작할 수 있을까? 

한 해가 간다는 말의 반대는 한 해가 온다는 말이다. 가는 것에 천착할 것인가, 오는 것에 방점을 둘 것인가는 선택의 문제다. 

이 겨울이 나를 좀 더 완숙한 사람으로 만든다. 이 계절에 나는 무엇으로 나를 지탱할 것인지 차곡차곡 내리는 비를 쌓으며 생각해 볼 문제다. 


2024.01.09 김포신문 칼럼 기고


https://www.igimpo.com/news/articleView.html?idxno=80808


 

추천0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겨울, 통과 의례 잘 읽었습니다
읽는 내내  꼭 쓰고 싶은 말은
아프지마요  다섯글자가 제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네요
올해는 건강하게 보았으면 합니다
건행

Total 793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93
정월 대보름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4
792
목어目語 댓글+ 2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21
791
갓바위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15
790
우화정 댓글+ 2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09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05
788
싸락눈 댓글+ 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03
787
고사리목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26
786
모래 경단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1-20
785
두 사람 댓글+ 2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20
784
낙타 댓글+ 1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13
78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1-12
782
비빔밥 댓글+ 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1-08
781
주문진 2 댓글+ 3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1-07
780
희망봉 등대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05
779
시(詩) 댓글+ 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1-02
77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2 01-02
777
숨과 쉼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2 12-30
776
눈 송아리 댓글+ 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 12-30
775
눈 오는 밤 댓글+ 6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 12-23
77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2 12-22
773
동백 아가씨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2 12-19
772
이 길에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12-13
771
맛집 옆집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12-12
77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12-10
769
주문진 댓글+ 5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12-08
768
완벽한 계절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 12-05
767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12-05
7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2-04
765
낙엽이 질 때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12-04
76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1-28
763
억새 댓글+ 7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11-25
76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2 11-23
76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1-22
760
겨울장미 댓글+ 4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 11-18
75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11-15
758
장독대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1 11-12
757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04
756
몹쓸 증후군 댓글+ 2
정연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1-03
755
아라뱃길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0-31
754
물집 댓글+ 2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10-31
7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29
75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0-29
751
강물 댓글+ 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10-19
750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0-16
74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10-10
748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10-06
74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0-05
746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9-28
74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9-22
744
댓글+ 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9-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