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묵화/장승규 (낭송 최경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수묵화/장승규 (낭송 최경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0건 조회 164회 작성일 19-01-12 12:33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T7MGleFaJeE?autoplay=1&playlist=T7MGleFaJeE&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추천4

댓글목록

surri님의 댓글

profile_image surr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설의 덧칠
폭설~
너무나 아름다운 시어와
수묵화 한 점으로
펼쳐지는 영상과
맑은 음성으로  들려주시니
  한동안 머물며 떠니지 못했습니다
아! 참 좋다~~하면서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장승규 시인님의 좋은 시심결을
아름다운 목소리로 잘 살려내신
최경애 낭송가님의 맑은 낭송과
수묵화의 풍경의 느낌을
멋지게 담아내선 세인트샘의 멋진 영상이 참 좋습니다
낭송협회 회원님들에게 멋진 작품으로
힘을 실어주신 세인트 샘으로 인해
장승규 시인님이 행복한 마음이 되어
낭송방으로 달려오실 것 같아요.
최경애샘, 세인트샘, 장승규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온기의 계절 되세요~

장남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일화님

왔어요. ㅎ
멀리서 오느라고 좀 늦었네요.

불러주셔서 감사합니다
향일화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색의 도화지위에 외솔의 자리가
우리네 마음의 나이 처럼 삶을 그리고 있는듯합니다
장승규 시인님의 시와
세인트선생님의 영상
최경애 선생님의 낭송이 외솔의 인생을
어쩌그리 잘표현해주시는지요
우리네 인생이 그러한것같습니다
이밤 잘듣고 갑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은주낭송가님 여기서 처음 인사를 하지요 ^^
고운모습 아직도 눈에 선하네요
여기서 따스한 인사 자주 해요
감사해요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주선생님 고운댓글 감사합니다.
겨울이라는 계절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한폭의 그림과 시를 만났답니다,ㅎㅎㅎ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인트 님의
수묵화처럼 번지는 영상이 참 좋다구나 생각했는데
경애샘이 목소리를 더하셨네요
참 좋은 장승규 시인님의 시에
청량한 목소리가 더하니 더 맛나네요
세인트작가님 감사하고
목청으로 덧칠을 멋지게 하신 최경애 낭송가님
감사해요

장남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아공에 장승규입니다

감동적인 영상을 주신 세인트님
곱디고운 낭송을 주신 최경애님
감사합니다
비록 두 작가님의 얼굴은 아직 모르지만
마음은 알 것 같아요
모두 한마음인 것 같아서 기쁩니다

이 아름다운 낭송시가 여기 걸려있는 줄도 모르고 지나갈 수도 있었는데
최정신 시인님이 톡으로 보내주시고
향일화 시인님이 부르시니
이렇게 달려올 수 있었습니다.

오는 봄에 서울에 가면
세인트님, 최경애님
두 분 함께 만나뵙고 싶네요.
커피 한 잔
진심을 담아 대접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유튜브에 들어가서 이 낭송시를  찾을려고 하는데
못찾겠네요. "시마을 낭송시"로 찾으니 이 "수묵화"는 없습니다.
어떻게 찾나요?
*최정신 시인님, 향일화시인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장승규 드림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ㅎㅎ 이곳에서 인사드립니다. 시인님~~
세인트님 영상제작하신거 보고는 제가 낭송하겠다고 청하였답니다.
고운시에 나름 마음을 담고자 했는데.. 흡족하셨길 바래봅니다 ^^
고맙습니다

장남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경애님
흡족하다 뿐이겠어요.

모두 한마음이란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고운 낭송시 올려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미 지인들에게 톡으로 보냈답니다.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Total 382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1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7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0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8 1 03-07
378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1-14
377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3
열람중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4 01-12
37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3 01-09
374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1-09
373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1-07
372 청아/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 01-06
371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2 01-06
370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1-04
36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1-02
368 먼하늘 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1-01
367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12-29
36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26
36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12-20
364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 12-14
36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2-13
36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13
36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2-11
360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12-10
35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10
358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12-06
357 청아/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04
35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1-30
35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30
354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1-30
353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11-28
35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11-23
35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1-23
350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11-20
34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19
34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18
347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1-18
346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11-18
34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11-10
344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7 0 11-04
34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1 11-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