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엄마 옷/소암 정규현 (낭송:현정희)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울엄마 옷/소암 정규현 (낭송:현정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7건 조회 423회 작성일 19-01-18 14:33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kOh2i1CRH1A?autoplay=1&playlist=kOh2i1CRH1A&loop=1&vq=highres&controls=0&showinfo=0&rel=0&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정희 샘의 호소력 깊은 울림의 낭송이
시심결에 빠지게 하네요
세인트 샘의 정성이 전해지는
멋진 영상 속에서
좋은 낭송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어머니에 대한 시심들은
가슴을 젖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현정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일화 고문님 감사합니다
무형문화재이신 강독사 정규헌 선생님의 시입니다
낭송 하면서 어렸을때의 엄마 모습이 오버랩 되곤 했답니다

곱게 영상 만들어 주신 세인트님 감사드립니다~^^

현정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에스더영숙님 감사합니다 
저도 어렸을때  엄마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엄마란 단어만으로도 먹먹하지요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희미해진 어머니 얼굴을
오늘 현정희 낭송가님의 낭송으로
다시 한번 그리움으로 들여다 봅니다.
가슴이 뭉클! 합니다.

현정희 샘 잘 들었어요 ^^
감사해요

현정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 들르셨군요
감사합니다
설명절은 잘 보내셨지요

엄마는 늘 그리운 이름 입니다
헌데 자주 뵈러 가질 못 하네요
오늘 새삼 보고싶어집니다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병원에서 엄마 간호 하며 낭송을 듣습니다
울엄마 옷에서만이 느껴지는 엄마의 향기가 이 아침 더욱 애처롭게 느껴집니다
병원복이 아닌 엄마향기 나는 옷으로 빨리 입으시길 기도 합니다
현정희 낭송가님의 낭송이 가슴을 저미네요
현정희 낭송가님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박태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엄마..
따뜻하면서도, 무섭고
기쁘면서도 눈물나게하는 단어
아련한 추억에 잠기게하는
낭송시화  감사히 감상합니다

현정희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태서 낭송가님감사드려요
닥종이 작품으로 영상을 만들어 주신 세인트님의
영상이 부족한 낭송을 채워  주신거 같아요

아마도 남자분들은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더하지 않을까 싶네요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지나꽃


  정민기



  꽃 한 송이
  피었습니다

  봄에는
  병아리를 따뜻하게 해주는
  개나리처럼

  여름에는
  하트 모양의 비단 주머니로
  마음 나눠주는
  금낭화처럼

  가을에는
  담장에 벽화가 되어주는
  능소화처럼

  겨울에는
  추위도 잊어버리는
  눈꽃처럼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정희 샘의 음성을,
이렇게 인터넷으로도 들을 수 있어,
참 좋네요.^^

편안하고 그윽한 음성에서,
저 또한 편안하게 듣습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별빛愛정나래님의 댓글

profile_image 별빛愛정나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깊은 음색으로 울림있는 현정희 선생님의 낭송 듣다보니
하늘에 계신 울 엄마가 보고 싶어지네요.
부르면 눈물이 나오는 엄마.....
잘 감상하고 갑니다.^^

choss님의 댓글

profile_image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희미해진 어머니 낮빛을
오늘 현정희 낭송가님의 낭송으로
다시 한번 그리움으로 속으로 걸어가 봅니다.
 
가슴이 뭉클!
어머니란 단어만 들어도
왜 이렇게 뛰는걸까?

한경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정희 낭송가님 "울 엄마 옷" 낭송 잘 들었습니다.
엄마라는 말은  누구에게나 가슴 먹먹하게 하는 호칭과 주제인 모양입니다.
늘 무명치마와 저고리로 일생을 사셨던 어머니의
청빈한 삶을 반추해 보는 시적화자의 회한이
현정희 낭송가님의 호소력 짙은 절절한 낭송으로 감동을 줍니다.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엄마생각 절로 나는 시.
현정희 선생님의 울림있는 낭송.
세인트선생님의 동화같은 영상.
모두가 좋기만 합니다
추억속에 머물다 갑니다.

Total 433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2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90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92 1 03-07
42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 07-17
428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2 07-10
427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7-06
42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7-06
425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7-06
424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 06-25
42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1 06-18
422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1 06-11
421 SONG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06-09
420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6-09
419 채수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6-04
41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03
417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5-29
416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5-26
415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5-26
41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2 05-20
413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1 05-16
412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 4 05-02
41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7 2 05-01
410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2 04-29
409 허무항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2 04-22
40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1 04-20
40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3 2 04-19
40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4-15
405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3 04-12
40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2 04-08
403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0 1 04-04
40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 1 03-20
401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 03-18
400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1 03-18
399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2 03-15
398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2 03-15
397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 2 03-12
396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5 2 03-08
39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3-04
394 채수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3-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