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가 담을 넘을때/정끝별 낭송 : 구은주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지가 담을 넘을때/정끝별 낭송 : 구은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9건 조회 238회 작성일 19-01-26 09:03

본문

추천3

댓글목록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구은주 낭송가님은 참으로 고운 소리입니다
가지가 담장을 넘듯
우리의 마음을 씻겨주는듯 하네요
차가운 날씨이지만 미소지으며 하루를 넘어 가렵니다
좋은시 즐감합니다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Asha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회장님^^
그간 평안하시지요~?
어느새 1월도 끝을 달리고 있네요
신년회 자리에서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지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지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은주 낭송가님, 잘 감상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같은 이름이라 눈길이 더 갔습니다.
직접 '은주' 라고 부르니 더 예뻐 보입니다.ㅎ
아름다운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환기샘의 정성이 묻어난 영상 감사합니다
목소리가 곱고 정갈한 매력이 전해오는
구은주 샘의 좋은 낭송은
귀기울이는 제 마음을 맑아지게 해주네요
정끝별 시인님의 맑은 시향기를
행복하게 음미하고 갑니다~

지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지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일화 고문님, 비번을 잃어버려 고개를 넘고넘어
겨우 찾아 왔습니다.ㅎ
오래 답글을 못드려 너무 죄송합니다.
늘 따뜻한 말씀으로 응원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새해 맞으십시오~

지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지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회장님, 일찍 못뵈어 죄송합니다.
시마을 찾아오는 길이 멀고 멀었습니다.ㅎ
자주 들러 응원하겠습니다.
정환기 선생님의 영상실력이 너무 좋으십니다.
시마을의 보배이심이 틀림없습니다.ㅎ

지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지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경애 낭송가님,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낭송 잘 감상하고 있습니다.

잘 들어주셔서 감사드리고
행복한 시간 많으시길 바랍니다~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나꽃


  정민기



  꽃 한 송이
  피었습니다

  봄에는
  병아리를 따뜻하게 해주는
  개나리처럼

  여름에는
  하트 모양의 비단 주머니로
  마음 나눠주는
  금낭화처럼

  가을에는
  담장에 벽화가 되어주는
  능소화처럼

  겨울에는
  추위도 잊어버리는
  눈꽃처럼

박태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지가 담을 넘는 것은
나무의 의지일까요...
깊은 뜻이 느껴지는
의미있는 낭송시화  감사히 감상합니다

지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지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태서 부회장님, 들러주셔서 고맙습니다.
부회장님의 낭송이 참 좋았습니다.
나무의 의지만은 아니겠지요.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십시오~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좋아하는 시여서, 클릭하고 들여다봅니다.^^
구은주 샘의 깊은 음색이 참 좋습니다.
낭송의 매력이란,
그 시를 더욱 극대화시킬 수 있는 힘이 아닐런지요.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별빛愛정나래님의 댓글

profile_image 별빛愛정나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구은주 선생님의 편안한 시낭송 아름다운 영상과 함께 잘 감상하고 갑니다.
정환기 선생님의 영상 멋집니다.^^

choss님의 댓글

profile_image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환기 낭송가님의 멋진 영상과
구은주 낭송가님의 단백하고 단하한 소리가
잘 어울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Total 395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0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3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53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4 1 03-07
39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 10:04
390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2-19
38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2 02-19
388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2 02-16
387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2-14
386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2-09
385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2 02-08
384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 02-07
38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2 01-30
열람중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3 01-26
38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2 01-18
380 SONG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 01-17
37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2 01-16
378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01-14
377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13
37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4 01-12
37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3 01-09
374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1-09
373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01-07
372 청아/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1-06
371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2 01-06
370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1-04
36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01-02
368 먼하늘 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 01-01
367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12-29
36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 12-26
36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 2 12-20
364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2 12-14
36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2-13
36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2-13
36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12-11
360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 0 12-10
35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10
358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12-06
357 청아/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12-04
35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11-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