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문인수 (낭송 최경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쉬/문인수 (낭송 최경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0건 조회 273회 작성일 19-03-15 16:46

본문


추천2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병원에서 듣는 문인수 시인의 "쉬" 는
각별하게 다가오네요
지나침없는 표현 잘 들었습니다

건강에 유의하셔요

향일화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회장님 수술을 받으시고
병원에서 회복 중에도
시마을 사랑을 챙기시는 마음이
아름답게 전해옵니다
얼른 회복하세요~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경애샘의 차분하고 고운 목소리로
문인수 시인의 쉬를 들으며
생의 노고를 떠날 때의 모습을 떠올리며
사무침을 느낍니다
시의 느낌을 잘 살려주신
세인트샘의 아름다운 영상도 감사드리며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최경애 선생님 의 낭송으로
우주가 눈을 뜨겠네요
길고긴 뜨신끈.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끈 이겠지요

담담한듯 깊은 뜨거움이 울리는 낭송 입니다
최경애 선생님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박태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의 상가엘 다녀왔습니다...
그는 망자일까요
        상주일가요...
시원하게 조용하게
차분하게 울려오는 낭송 감사히 감상합니다

현정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얼마전 친구 아버님 상가엘 다녀왔는데
그 날의 친구 모습이 생각납니다
긴세월 병수발을 들어 지칠법도 한데
한결 같았던 친구
우주가 조용 해졌을때
친구가 느꼈을 감정
최샘의 차분한 낭송을 들으니  그 감징을 조금 알 것 같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마니피캇님의 댓글

profile_image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경애샘
오랜만에 낭송을 듣습니다
부모님을 다 보내드리고나서야 후회가 됩니다
그때 좀 더 잘 해드릴 걸~
차분히 전해오는 낭송의 진솔함에 눈시울 적십니다.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계실때 잘해 드려야 함에도 늘 부족함이 많습니다.
후회하지 않도록 노력해야지요...고맙습니다 선생님

이루다/수경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르신들을 매일 뵙고
그 분들의 삶을 매일 바라보는 저에게는
가슴 가득 뭉클함으로 젖어듭니다.
고맙습니다.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시입니다.
그러다보니, 아카데미 수업으로도 여러 번 하게 되더군요.
최경애 낭송가님의 좋은 울림이 퍼집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choss님의 댓글

profile_image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인수 시인의 '쉬'란
시가 잔잔한 음성과 영상이
봄꽃 피우셨네요.
오늘도 즐겁고 행복 넘치는
그런 봄 날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Total 421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6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7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30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85 1 03-07
417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5-16
41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0 04-15
415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4 05-02
41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2 05-01
413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2 04-29
412 허무항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2 04-22
41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1 04-20
410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2 04-19
40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4-15
408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2 04-12
407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2 04-08
40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1 04-04
405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1 03-20
404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1 03-18
403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1 03-18
402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2 03-15
열람중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2 03-15
40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2 03-12
399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 2 03-08
398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3-04
397 채수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3-03
396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3-03
395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2 03-01
394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2 02-27
39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2-25
392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2-23
39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1 02-21
390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2 02-19
38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2 02-19
388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2 02-16
387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2 02-14
386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1 02-09
385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2 02-08
384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2 02-07
38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2 01-30
382 운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3 01-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