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객/정현종 (낭송:남기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방문객/정현종 (낭송:남기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6건 조회 693회 작성일 19-08-09 16:24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WL0LRsfvv1s?rel=0&vq=hd72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WL0LRsfvv1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true"></iframe></center><BR><BR>
추천2

댓글목록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의 맑고 깊은 울림으로 듣는
정현종 시인의 좋은 시가 가슴으로
아름답게 스며드네요
세인트샘의 멋진 영상으로
시의 느낌도 더 편하게 느껴지구요
무더위가 계속이어지는데
시마을 사랑을 챙겨주신
남회장님과 세인트샘 건강 잘 챙기세요
좋은 작품 감사합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래전 어느날 대회장에서 제 가슴으로 들어오신 향고문님 감사해요 ^^
과거와 현제와 미래가 늘 함께 일  고마운 향고문님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요
맞아요
우리모두는 어마어마한 보석이지요

남기선 회장님의 투명한 낭송으로 들으니
지금 내앞에 있는 사람이 더 귀하고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마리 하얀 새처럼 살포시 우리에게 다가오신 은주샘 ^^
조용하지만 은근한 아름다움에  늘 행복해집니다.

은주샘도 낭송 올려보셔요 ^^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거와 현재... 그것보다 미래를 함께 해 나갈 우리들이라는 점~~
늘 마음에 새기며 더 많이 사랑하며 살아가야겠습니다.
감사히 듣습니다^^

마니피캇님의 댓글

profile_image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 사람이 온다는 건
.....  한 사람의 일생이 오는 것이다.'

실로 어마어마한 일입니다.

부드럽고 포근한 성품이 느껴지는 낭송,
지극히 환대가 되었습니다

먼하늘선혜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방문객되어
언젠가 다 같이 마주 앉을수 있을지요
어마 어마한 인연으로
멀리서도 이렇게 아름다운 낭송을 만납니다
남기선 회장님의 밝은 모습과 맑은 소리가
참~~~ 좋아요 ^^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 삶의 한 켠에 그대 닿을
인연의 자리 비워 놓았답니다.
선혜영 낭송가님 반가운 댓글에
저도 반가워 냉큼 글 달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런 음성으로 방문객을 맞는다면,
어찌 푸근하지 않을까요.
아마도 그 방문객은,
경계감 없이 고삐를 푸는,
참 편안하고 정겨운 음성입니다.
남기선 회장님,
낭송협회 활성화에 수고가 참 많으십니다.

곱디고운 낭송,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활성화된 낭송협회의 저변에
향고문님과 이고문님의 수고가  많았지요
늘 하는말이지만
두분의 수고로 만들어진 꽃받에서 노니는 것이지요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함께 했던 추억들이 지금도 눈에 선해요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누군가의 방문객이 되고~~
누군가의  방문을  받고~~
삶이란 늘 어마어마한  사건을  만들며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벅차게 안고 다가서는 방문객

남기선 선생님의 푸근한 음성에 얹혀
대단한 걸음으로 옵니다

언제 들어도
어마어마한  감동을 줍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마어마한 인연의 무개로
함께하는 지금이지요 ^^

참 귀한 인연입니다.
늘 고맙습니다.
변함없으심에 ^^

Total 506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2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0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08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00 1 03-07
502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6-30
501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3 06-26
500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24
49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06-12
49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1 06-05
49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6-04
496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6-02
49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5-28
49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5-22
49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5-19
49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5-17
49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2 05-16
49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5-13
48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5-08
488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 04-28
487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04-27
48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4-22
485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04-22
48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4-15
483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4-11
482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4-04
4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1 03-30
48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3 03-27
47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2 03-15
47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3 02-27
47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2-19
47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1 02-13
47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2 02-13
47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1 02-08
473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2-08
47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2 02-08
47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2-06
470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2-03
46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1 01-27
468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1-24
46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1-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