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편지-아버지 어머니께 / 남유정 (낭송:최경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편지-아버지 어머니께 / 남유정 (낭송:최경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477회 작성일 19-10-28 12:18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M3CvAiYGStA?rel=0&vq=hd72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M3CvAiYGStA" frameBorder=0 allowfullscreen="true"></iframe></center><BR><BR>
추천1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추억이 달처럼 익는 밤
깊어가는 밤
차오르는 달빛아래 누워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시는
어머니 아버지의 정다운 모습을 그려보았네요

참 고운 수체화 한장을
최경애 낭송가의 목소리와
세인트님의 영상으로  잘 감상했습니다.

Asha님의 댓글

profile_image Ash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가을 
나도 어머니 아버지께 손편지를 써야겠습니다
몸의건강은 약해 지셨어도
자식사랑은 더 강해지신 어머니 아버지
오늘아침도 아버지는
별일없지? 자식 안부터 물어보십니다

최경애선생님의 정깊은 낭송으로 가슴 적십니다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lll한나님의 댓글

profile_image lll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이 깊어 가네요 말없이..

들으며 감상하노라니
부모님의 그리운 얼굴이
먼저 앞섭니다..많이도...

살아 계실때는
그 흔한 사랑.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도 못 했습니다..

가슴 뭉클하며
눈시울이 적셔 옵니다..

어버이는 소쩍새 따라
일찌기 떠나셨지만

부모님의 나이가 되어보니
그리움에 많이 사뭇칩니다...아리게..


몇번을 감상하며 뒤로 합니다...한나올림..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늦가을 풍경의 영상 속에서
청아하고 맑은 목소리로 시심에
꽃물들게 한  고운 낭송에
가을의 저녁이 행복해 지네요
초가을의 느낌이 가슴을 울리네요
감사합니다. 최경애 샘~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문님...  여여하시지요?
가을이라기 보다는 겨울을 실감하는 오늘 아침날씨입니다.
늘~ 건강조심하세요

박태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들어본 듯도 하고, 아닌 듯도 하고...
가을이 다 갈 즈음
이제야 조용히 음미합니다.
감사히 감상합니다.

Total 485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5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6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2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37 1 03-07
4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3-30
48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3-27
47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3-15
47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3 02-27
47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2-19
47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2-13
47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2 02-13
47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1 02-08
473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08
47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2 02-08
47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2-06
470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2-03
46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01-27
468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1-24
46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1-20
466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1-16
465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2 01-11
46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01-11
46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1-03
46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2 12-31
461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12-25
46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12-24
45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2-23
45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22
457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2 12-13
456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12-12
455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1 12-11
454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2 12-08
453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12-06
452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1 11-29
45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1-28
450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11-27
44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11-25
44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1 11-25
44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1 11-12
44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 1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