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행 -이근배 / 남기선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겨울행 -이근배 / 남기선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5건 조회 288회 작성일 20-02-08 01:08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810" height="455" src="https://www.youtube.com/embed/Nwho-iixfA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작업을 못해서 낭송을 못 올렸습니다.
최현숙샘 혼저 분투하셔서 우선
오래전 낭송인데 겨울 풍경을 떠올리며
영상올려봅니다.

하영미 작가님께서 만들어주신 영상입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

마니피캇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생솔가지 냄새 아련히
군불 지피던 손으로 언 뺨을 녹여주시던
어머니 그립습니다.

언제 들어도 깊은 맛이 나는
남회장님 낭송 마음에 담아 갑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해요 현숙샘
저도 이번 코로나 사태에 시간날때 영상을 배워볼까 했는데
결국 또 못 배울것 같아요 ㅠ.ㅠ

늘 먼곳의 정다운이 생각에 참 행복합니다.

이인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겨울행) 시낭송
남기선 회장님의 목소리에서 겨울의정취가 물씬 묻어 납니다.~^^
올해는 눈을 구경할수가 없었는데...
메마른 가슴에  우리네 어머니의 수고와 따뜻한정도 함께 담고 갑니다.
제가 참으로 오랬만에 들어왔네요.ㅎ ㅎ
앞으론 자주 들어와야겠어요,~**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인숙샘 반가워요
여기서 만나니 얼마나 반가운지...

누구에게나 어머니란 단어는
그리움이란 단어와 동의어지요
 가까운 날 뵐것을 기대합니다.
감사해요

한경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의 청아한 목소리에 실린 백설이 펄펄 날립니다. 건반 위로 걷는 설원의 이야기가 참으로 애틋하고 아련합니다. 우리 모두의 마음 속에는 그런 어머니가 다 계시는 모양입니다.
감동적인 낭송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경동 선생님
편안하시지요 ?
어머니 보내드리고  얼마나 허전하실까요 ?

아직도 가슴한켠은 찬 바람이 유난스러울터인데요
따뜻한 댓글 감사해요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의 곱고 감미로운 목소리가
겨울의 시간을 온기 있게 만들어 주네요
시의 의미를 조근 조근 가슴에 스며들게 하는
남회장님의 매력적인 목소리에
감사의 마음으로 머물다 갑니다
회장님 건강 잘 챙기세요~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고문님 ^^
업무가 바뀌어서 무척 힘드시다고요 ㅠ.ㅠ
저는 코로나 때문에 얼떨결에 휴식중인데 ...
늘 건강챙기셔요
고문님 계셔서 늘 힘이 됩니다.
가까운날 반갑게 만나요 ^^

포에리나김은주님의 댓글

profile_image 포에리나김은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겨울은 눈이 머물지 않고 지나갑니다
그러나 남기선 회장님의 겨울행이 머물다 가네요
언제감상해도 따스한 낭송
마음이 포근 해집니다
고맙습니다

김은주 올립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주샘의 따뜻한 미소가
올겨울을 다 녹인건 아닐까요 ^^

따뜻한 눈빛 !
정다운 미소 !
난로를 안고 있는듯 합니다.

건강에 유의 하세요
고마워요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음성에는,
언제나 따스함이 묻어나오지요.
인간에 대한, 그리고 삶에 대한...

남기선 회장님,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남기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재영고문님 ^^
멋진 우리 고문님을 만난 인연이
오늘 생각해보니 참 오래되었네요
늘 울 고문님의 멋짐에
저는 무방비!!!

Total 486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9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6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2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41 1 03-07
482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4-04
4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3-30
48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2 03-27
47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3-15
47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3 02-27
47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2-19
47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2-13
47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2 02-13
47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02-08
473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08
열람중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2 02-08
47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2-06
470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2-03
46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01-27
468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 01-24
46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1-20
466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1-16
465 한경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2 01-11
46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2 01-11
46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01-03
46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2 12-31
461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12-25
46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12-24
45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2-23
45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12-22
457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2 12-13
456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12-12
455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12-11
454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2 12-08
453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2-06
452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 1 11-29
45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 11-28
450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11-27
449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 11-25
44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1 11-25
44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11-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