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이진영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이진영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523회 작성일 20-09-07 21:55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www.youtube.com/embed/T1O0uHgFnL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리움으로 울수 있음도 행복입니다.

불쑥불쑥 다가와
바람으로 이내 사라지는  그리운 이름있어
이밤 깊어가는줄 모르겠습니다.
감성으로 촉촉한 이진영낭송가님의
목소리로 듣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아름다운 세인트 님의 영상과 더불어
행복하게 감상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회장님  감사드려요
전에 이곳에 낭송 올리시는 분들이
참 대단하고 멋져보였어요
멋진 영상  세인트님께도 감사드리고요

그리워서 울었다
참~~
길을 가다가 불현듯
울음으로 다가서는 그리움~~

또 하나의 계절 그리움에 사는
어떤 이에게
드리고 싶은  시입니다

이루다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정말 그리움이 밀려올때마다 길을 걸으며 암송하던 시입니다.
이진영 낭송가님의 음성으로 들으니
다시 그리움이 밀려옵니다.

고맙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리움이 싸하게  밀려들어
가슴이 뻐끈하게 채워지는 듯 했는데~~
돌아서니
다시 빈 가슴이더라고요

이루다님
그리움이란 그런 건가봅니다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정희 시인의 저도 좋아하는 시를 낭송해 주셨네요...
이시는 1987년 지리산의 봄 (시집)에 소개 되었던 원작이기도 하지요..
그 후 1990년 아름다운 사람하나 (시집)에 수정 발표한 작품이 있기도 하답니다. (물론 다 아시겠지만)
저는 수정작품으로 외우고 있기에. 선생님의 원작이 더 절절히 다가와 주절이 주절이 적었네요 ㅎㅎㅎ
감사히 잘 듣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누군가를
그리워해 보지 않은 사람은
알 수 없을 겁니다
저  시어들이 흘리는
절절한 눈물을~~

최경애님
잘 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아하는 시이기도 합니다.
이진영 샘의 음성으로 전해들으니,
그리움의 무게가 더 절절하게 느껴집니다.
코로나19로 외출이 모두 자유롭지 못 한 세상에 살고 있는데,
무탈하신지요.^^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험한 세상 무사 안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냅니다
평범한 일상을 그리워하면서~~요


세월 간다고 가벼워지지 않는 게
그리움이더라고요

그리움~~~~


이재영 선생님 감사합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진영 샘의 목소리가 오늘따라 더욱 좋네요
시의 숨결을 너무나 아름답게
잘 살려내신  낭송이 가슴에
아름답게 스며듭니다

시 속에 남긴 희망처럼
정말 감동을 주는 낭송입니다
진영샘의 마음곁으로 저도 오늘
더 가까이 다가가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뜨거웠던 계절 여름이 
미처 옷깃도 여미지 못했는데
가을이  들어섰네요

소슬한 바람따라 온 이름
그리움
오늘은 누군가가 그리워서
울고 싶은 날입니다

항일화 선생님
잘 들어주셔서
좋은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진영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새 밤이 들면
싸늘한 기운이 다가섭니다
폭우도 태풍도 뒤로 보낸
계절 가을~~
건강 조심하시고요

김재관 선생님
고맙습니다~~~

Total 553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4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2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4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8 1 03-07
54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1-01
548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2 01-01
54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2 12-29
54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12-28
54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28
54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2 12-22
54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12-17
54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2-17
541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12-16
54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6
53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15
5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12-07
537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2-06
53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12-03
53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12-01
53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11-28
53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11-24
53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 11-18
531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1-16
53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2 11-14
52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 11-12
52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2 11-10
527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1 10-31
52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 10-27
52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10-21
52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10-18
523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10-11
522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2 10-02
52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09-12
52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09-11
열람중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2 09-07
51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1 09-06
517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09-02
51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2 09-02
51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2 09-01
51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1 08-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