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소/최형일(낭송:박종미)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하늘소/최형일(낭송:박종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08회 작성일 20-10-11 16:34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1120" height="630" src="https://www.youtube.com/embed/nJrfVGUJg0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1

첨부파일

  • Sound 1.mp3 (3.2M) 1회 다운로드 | DATE : 2020-10-11 16:34:46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가을
애절한 배음에
따뜻한 박종미 샘의 음색이
떨어진 낙엽에 바람이 일게하네요
최형일시인님의 시어들이
가슴으로 흐미듯 파고 듭니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린 시간이였습니다.
잘 감상하였습니다.
감사해요

박종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계셨어요? 회장님!!! 
벌써 가을의 문턱을 넘어 쌀쌀하기까지 하네요. 
이럴땐 더 부모님 생각이 특히 더 납니다. 
쌀쌀한 날씨에 건강 관리 잘 하시고
빨리 얼굴 뵈는 날이 왔음 소원합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종미 샘 잘 지내시지요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들을 각박하게 바꿔놓았지만
시낭송을 통한 힐링이 우리에게 있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어요
곱고 감미로운 박샘의 목소리가
시의 느낌을 잘 살려내어
가을처럼 어머니의 사랑처럼
마음을 설레게 해 주네요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며 잘 지내세요~

박종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가을이 어느새 짙어가고 있네요
계절 탓인지 지금은 곁에 안계신 부모님이 생각 나네요
쌀쌀한 날씨
건강관리 잘 하시고
조만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스를 밀고 가는 어른신들을 그냥 스쳐 볼 수 만은 없더라구요..
더우기 찬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이 시작되어 더더욱...
차분한 음성으로 시심을 살려주신 종미선생님 감사히 듣습니다.

박종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저도 이 시를 낭송하면서
지금은 곁에 계시지 않는 부모님 생각이 더 많이 났습니다.
일교차 심한 요즘
건강 조심하시고 오늘 남은 시간 행복하게 보내세요^^

Total 529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0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6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71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20 1 03-07
52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10-21
52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10-18
열람중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10-11
522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2 10-02
52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09-12
52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09-11
51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2 09-07
51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09-06
517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2 09-02
51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2 09-02
51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2 09-01
51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8-24
51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 08-21
51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2 08-12
51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8-06
510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 07-24
50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3 07-23
50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 07-20
50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7-20
50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2 07-15
50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3 07-15
504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1 07-04
50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07-03
502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2 06-30
501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3 06-26
500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24
49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6-12
49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1 06-05
497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06-04
496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1 06-02
49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5-28
49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 0 05-22
49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1 05-19
49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5-17
491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2 05-16
49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 05-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