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은 난로 앞에서도 춥다 _ 윤석구 詩 / 이루다 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노인은 난로 앞에서도 춥다 _ 윤석구 詩 / 이루다 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238회 작성일 20-10-18 13:50

본문










소스보기

<html> <body>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serviceapi.nmv.naver.com/flash/convertIframeTag.nhn?vid=C5190172850E8A625548F9D37289474B4F81&outKey=V12519930a35cb83a01e184e49b65315d787ccac3bcba919c437d84e49b65315d787c" frameborder="no" scrolling="no" title="NaverVideo" allow="autoplay; gyroscope; accelerometer;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body> </html>
추천1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노인은 난로 앞에서도 춥다 ....

쓸쓸한 문장입니다.

ㅇㅣ루다 샘의 목소리에서
노인의 외로움이 그대로 묻어나서
몸 구석 구석에서 불어대는 찬바람을 느끼는
10월의 어느 날입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루다샘이 인생을 아주 많이 산 노인으로 느껴지네요

이루다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추운 계절이 오고 있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기를요.

어르신 교육만 30년을 하다 보니
마음이 어르신들과 함께 물들어가나 봅니다.

고맙습니다.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ㅎㅎ 윗 회장님의 댓글에 빵~~
인생의 맛이 느껴진다고 해야할까요 루다쌤~~
가을에 한번쯤은 돌아보아야 될 분들을 한번 더 생각하게 되구요..
잘 감상합니다~~

이루다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맙습니다.
자꾸만 뒤돌아보게 되는 요즘입니다.
반성도 하게 되고요.

우리들의 가을도 이러하겠지요.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은 누구나 가슴 속에 스스로를
따스하게 덮히는 난로를 가지고 태어나겠지요

밖에 있는 난로와 함께 가슴을 덥히며 살다가
그만 가슴속 난로가 낡아버렸거나

땔감 넣어주는 일이 귀찮아  졌거나 하면
그만 그만
하나의 난로만으로는 추운 거에요

거기다가
가슴 속 창
잠금도 허술해져
찬바람도 파고들고

노인으로 들어서는
길목에서
노인의 이야기에 가만히 귀를 기우려봅니다


이루다님 고맙습니다

이루다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진영 낭송가님 고맙습니다.

누구의 가슴에나 다 있는 그 난로
식지 않게 잘 가꾸어야 할 듯 합니다.
저도 제 인생의 가을이 춥지 않도록요.

이루다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맙습니다.
요즘은 들려오는 소식들에 마음이  더 추운것 같습니다.

마음에도 군불 지피는 하루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봅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하는 업무가 어르신들을
행복하게 해드리는 일인데 코로나로 인해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워지면서
어르신들과 상담의 시간이 많은 편인데
마음이 짠해질 때가 많이 있지요
시의 표현을 잘 하시는  이루다샘의
좋은 낭송에서  제  마음을 지피고 갑니다

이루다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르신들과 함께 하다 보면 제가 드리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배워오게 됩니다.
세월의 무게와 삶의 지혜로 더 많은 것을 주시는 어르신들께
늘 감사의 마음을 갖습니다.

고맙습니다. 향일화 고문님.

황주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황주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낮은 허무함으로 고개숙여집니다
우리의 미래이고
현재가 될것이고
또 과거가 될 노인‥이라는 말‥

왜이리 경건해지기까지 할까요
한 생은 누구나 치열했을것이고
신앙같은 것이었을것이고
한사람의 긴 역사이기 때문이겠지요

이루다 선생님의 감정선이 오늘은
잔물결처럼 떨리는것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루다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황주현 선생님
고맙습니다.

불현듯
늙어간다는 것이
가슴으로 느껴질때가 있습니다.

오늘은
난로불 따뜻하게
피우고 있으렵니다.

Total 553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0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1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0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96 1 03-07
54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1-01
548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2 01-01
54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12-29
54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12-28
54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12-28
54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2 12-22
54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12-17
54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2-17
541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12-16
54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16
53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15
5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12-07
537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12-06
53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 12-03
53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 12-01
53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1-28
53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1-24
53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1-18
531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11-16
53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11-14
52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 11-12
52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2 11-10
527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1 10-31
52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10-27
52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10-21
열람중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0-18
523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10-11
522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2 10-02
52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1 09-12
52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 09-11
51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2 2 09-07
51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 09-06
517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2 09-02
51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2 09-02
51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2 09-01
51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 08-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