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왜 모를까-(낭송/황석연)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람들은 왜 모를까-(낭송/황석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214회 작성일 20-12-01 10:37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www.youtube.com/embed/p0LmC6g_Ir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1

댓글목록

러브레터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재관 선생님
첫 댓글로 인사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행복하세요~^^*

석연황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석연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러브레터작가님 감사합니다
영상이 참 예뻐요~~^^

이별은 손끝에서 온다는
첫 귀절에 끌려서 외웟던 시예요

첫눈이 내려서
이미 겨울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시마을 식구들께 감사하며
즐겁고 행복한 날들 되시기를~~^♡^

러브레터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황 석연 낭송작가님^^
부족한 영상인데
어여삐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이제야 시간이 되어
인사 드리네요~
첫 귀절이 너무 좋지요~
저두 시를 몇번 듣고 읊어 보니
가슴에 잔잔히 와 닿더라구요~^^
아름다운 목소리 덕분에 고운 영상이 나온 거 같아요~^^
늘~건강 조심 하시구요~^^
늘 행복하세요~^^*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름다운 영상에
황석연낭송가님의 달콤한 목소리
참 좋습니다.
러브레터님이 예쁘게 만들어 주셨네요
저도 첫구절이 너무나 마음에 끌렸던 시지요
행복하게 노닐다 갑니다.

러브레터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회장님~^^
바쁜 틈틈히 댓글로 인사 나누어 주시니 넘 감사해요^^
저도 영상 작업하면서
시를 오랫동안 감상해본답니다.
첫 구절이 정말 끌리더라구요~^^
아름다운 시와 아름다운 황 작가님의 목소리로
업그레이드 해보니 정말 행복했어요~^^
늘 건강하시구요~
행복하세요~^^*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아름다운 모든것... 왜 사람은 모르고 지나갈까요? ㅎㅎㅎ
지금 내 곁에 있는 모든것들이 소중하고 사랑스러운것을....
아름다운 구절..아름다운 낭송에 머물다 갑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러브레터 선생님 잘 지내셨지요
샘과 시마을 인연도 깊었는데
황석연샘의 고운 낭송에 이렇게
멋진 영상으로 정을 입혀주신 걸음에
와락~ 안아드리고 갑니다.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샘의 아름다운 정에 마음이 밝아집니다.
러브레트샘, 황석연샘 행복한 날들 되세요~

choss님의 댓글

profile_image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들은 왜 모를까^^
멋진 영상 속으로 스미는 시편들이
황석연 낭송강의 낭송을 빛이 난다^^
고통은 천천히 꽃처럼 피어난다
두 눈감고 힐링받고 갑니다^^

정후황주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후황주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이 시를 암송했던 낭송 신인시절이 있었지요
지금도 신인이지만
그때의 느낌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시에 젖었던 그때가..
특히 이시는 아주 감성적이라
낭송을 배우려는 사람에게 거쳐가야하는
필요충분조건이 되는 시라는 생각요
다시 2년전 봄으로 돌아가는 시간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석연황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석연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멋진 시를  낭송하니~~
행복하다 말하고 싶습니다

행복하다

모처럼 시간이 나서
시낭송을 들으며
힐링하니~~~^참 행복합니다
황주현샘  choss님  이루다님 최경애님 향일화고문님보고싶습니다
기다림~~^  이것또한  행복합니다

러브레터 영상작가님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시기를 빕니다

Total 553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2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6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30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06 1 03-07
54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1-01
548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2 01-01
54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2 12-29
54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12-28
54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12-28
54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2 12-22
54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12-17
54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12-17
541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12-16
54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16
53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15
5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12-07
537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12-06
53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12-03
열람중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12-01
53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11-28
53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 11-24
53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8
531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 11-16
53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2 11-14
52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11-12
52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2 11-10
527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10-31
52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1 10-27
52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1 10-21
52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10-18
523 박종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 10-11
522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2 10-02
52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1 09-12
52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 09-11
51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0 2 09-07
51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1 09-06
517 세미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2 09-02
51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2 09-02
51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2 09-01
514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1 08-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