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김기택/ 낭송 홍성례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소-김기택/ 낭송 홍성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295회 작성일 21-01-01 00:55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1280" height="720" src="https://www.youtube.com/embed/b-6SWOIG8d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신축년 소의 해 입니다
몇년전 세인트선생님께서 만들어 주신 작품입니다
소 처럼 우직하고 성실하며
자기 할 일을 하는 충직스럽고 믿음직스러운 소를 본받는 새해가 되어야 겠습니다

*김재관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재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21년은 제물과 명예가 찿아온다는 힌소의 해입니다
2921년 성취하는 좋은운으로 찾아오길 기원드립니다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재관선생님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선생님도 재물과 명예가 가득 찾아오는 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에 들으며 참 좋다는 생각을 했었지요
간결한 홍샘의 목소리와 참 잘 어울리는듯 해요
새해 첫날  평안해집니다.
감사해요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언제나 푸른 소나무 처럼
변함없는 사랑으로 시마을을 이끌어 가시는 남기선 회장님
조용한 리더쉽을 응원합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신축년 새해에 어울리는 시이네요
홍샘의 깊은 음색의 목소리가
소가 지닌 맑은 눈망울처럼
가슴에 와 닿네요
올 해는 행복한 일들이
미소가 넘치는 일들이
모두에게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정후황주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후황주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낭송가로 입문하기 전
선생님의 가재미를 듣고 받았던 감흥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도 가끔 꺼내 듣습니다
서럽기도 하고
몇번이나 되돌아 오는 메아리같기도 해서
마음속에 오래 웅웅거리는 그 슬픔의 여운을요 ..
지금 이 공간에 함께 있다는 것도 아직 그때의 그 여운속 입니다
선생님의 낭송은 제겐 여운입니다
지금 마악 착한 소의 그렁그렁한 울음이 귀에 맴도는것처럼요

그래서
또 감사드립니다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황주현 낭송가님 그러셨군요
가자미는 저의 엄마 돌아가시고 만난 시였어요
녹음하면서 울음을 삼켰던 시 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커다란 옷 을 입고 가셨지요
응원해 주셨군요 고맙습니다

조정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조정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좋아하는 시입니다
홍샘의 차분한 음성으로 눈을 감고 들으니 참 좋군요.

어린 시절,
소의 눈을 들여다 보고는 어찌나 맑고 아름다운 지
괜시리 가슴이 미어지듯 눈물이 나서
그 날 밤 잠을 이루지 못했던 일이 떠오릅니다.
홍샘의 따뜻한 낭송에 잠겨
어린 시절로 가고 있습니다.

유천 홍성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의 눈을 들여다 보고 눈물을 흘렸다는
여리고 순수하신 조정숙 부회장님.
늘 소리없이 주시는 응원 고맙습니다

이루다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의 눈망울이 그윽합니다.
말없이 묵묵히
제 몫을 해내는 소

선생님의 음성으로 들으니 묵직합니다.

고맙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수천만 년 말을 가두어두고
눈만 끔뻑거리는데~~

되새긴다는 건
소의 습성이지만
급하게
삼킨 것들을
되새겨 볼 수 있음을
인간도 배워야 한다고~~


소를 생각하며
소의  슬픈 눈빛을 떠올리며

홍성례 선생님이 소리로  옮겨주시는 시를 들었습니다
시 속에
소의
구슬픈 울음소리가 담겨져 있는듯 합니다

Total 571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9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3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3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95 1 03-07
567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 04-09
566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04-08
56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4-06
56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3-31
56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3-30
562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3-25
561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3-24
56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3-23
55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 03-22
55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3-16
557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3-16
55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2-26
55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3 02-21
55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2-18
55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1 02-16
552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2 02-06
55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02-04
550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 02-02
54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 1 01-01
열람중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2 01-01
54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2 12-29
54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1 12-28
54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12-28
54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2 12-22
54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12-17
54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12-17
541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1 12-16
54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2-16
53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15
5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12-07
537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12-06
53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 12-03
53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12-01
53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1-28
53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1 11-24
53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11-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