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입술이 움직이기 시작했다/홍명희 (낭송 박성현)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나무의 입술이 움직이기 시작했다/홍명희 (낭송 박성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3건 조회 252회 작성일 21-02-06 20:45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www.youtube.com/embed/HWfm9rUzke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보고 싶은 것을 보지 못하고
사는 일이야말로
가장 가혹한 형벌이겠지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우리가 두 눈으로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이 아름다운 세상을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입니다.

모든 것 맘껏 보고 만날 수 있는 아침이
어서 오길 소망해봅니다.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제
반가운 모습들  볼 수 있겠다고 생각하니
내심 깊이 흔들리고 설레이는 마음입니다.

멋진 영상에
동굴속 깊은 울림이 있는 음성!
오랜만에 반가운 낭송  잘 감상하였습니다.

마음으로 눈을 뜨면 날 수있다구요^^
마음으로 귀를 열면 들을수 있는 문장들도 있겠지요 ^^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회장님,
댓글 감사합니다.

이 시의 소재는 성경 마가복음(막 8:22~26)에
나오는 벳새다 소경입니다.
사물을 보기 위해선
먼저 마음의 눈이 떠져야겠지요.

코로나로 힘든 시기가 지나고
모든 것들이 선명하게 보이는 아침을 기다립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조정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조정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참 예쁜 시입니다.

눈을 감고 마음으로만 눈뜨기...
고운 일이네요.
가르쳐 주는 대로 해 보려고 해요.
저도 날고 싶으니까요. ㅎ ^^

좋은 영상과 함께
그윽하게 굵은,  멋진 음성으로 들려주는
박성현샘의 따뜻한 낭송,
행복하게 듣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댓글 감사합니다.

이 시의 소재는 성경 마가복음(막 8:22~26)에
나오는 벳새다 소경입니다.
사물을 보기 위해선
먼저 마음의 눈이 떠져야겠지요.

코로나로 힘든 시기가 지나고
모든 것들이 선명하게 보이는 아침을 기다립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정후황주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후황주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의 음성을 들으면
눈이 감기기도 하고
마음이 떠지기도 합니다

몸따로 마음따로일 때 많습니다
몸은 늘 여긴데 마음은 늘 저기에 있지요
가끔은 마음은 홀로 외출을 하기도 하고
어슬렁거리며 옛날을 다녀 오기도 하지요
마음은 눈을 감으면 들킨 듯 어찌할바를 모르기도 하구요
그래서 요즘은 마음을 단속하기도 합니다

좀 더 집중해서 연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마음으로 눈뜨고
마음으로 다른 사람의 눈에 가 닿아
다른사람의 눈을 밝고 환하게 해 주는 그런 연습을요

이미 따뜻하게 데펴져 있는 선생님의 음성은
제 마음을 따뜻하게 눈뜨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감사한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황주현샘
잘 지내시는지요?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마음으로만 눈을 떠 그럼 날 수 있을거야'
마음으로 세상을 보면 세상은 더 밝아질 겁니다.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음의 눈을 떠야 하는데... 참 쉽고도 어려운 일이겠지요..^^
오랜만에 박샘 음성에 취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이 시는 시각장애인이 눈을 떠
세상을 보게 되는 극적인 과정을 그린 시입니다.
사물을 제대로 보고 이해하려면
먼저 마음의 눈을 뜨는 것이 순서이겠지요.

어려운 시기 잘 이겨내시고 늘 건강하시길~.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성현 선생님의 그윽하고 멋진 목소리에
오랜 만에 머물러 안부를 드립니다.
샘의 목소리는 정말  보배로운 것 같아요
삶이 힘들고 흔들릴수록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
시와 낭송에 머물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날들을 보냈네요.
오랜 만에 샘의 좋은 낭송에
행복하게 머물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무의 입술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나무가 무슨 말을 하려나?
궁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마음으로만 눈을 뜨면
심장 속에서 꺼낸 눈~~


시어가 깊고 아름다워서~~
시를 들려주시는 음성이
나무를 닮은 듯 해서~~
한참을 머물었습니다

비그목박성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시각장애를 가진
벳새다 소경이 나오는 성경구절에서
시상을 떠올려 지은 시라고 합니다.

육신의 눈을 뜨기 위한
일련의 과정들이 잘 묘사되었죠.

먼저 마음의 눈을 뜬 다음
심장 속에 깊이 숨겨두었던 눈을 꺼내
두 손가락으로 힘껏 열면
모든 것들이 환히 보이는 밝은 아침을
만나게 된다고 합니다.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 잘 보내시고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Total 571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0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8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26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92 1 03-07
567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4-09
566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4-08
565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4-06
56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3-31
56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3-30
562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3-25
561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3-24
56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23
55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3-22
55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3-16
557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3-16
55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 02-26
55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3 02-21
55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2-18
553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1 02-16
열람중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2 02-06
55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1 02-04
550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 02-02
54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1 01-01
548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2 01-01
547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2 12-29
54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1 12-28
545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 12-28
544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2 12-22
54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1 12-17
54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 12-17
541 chos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2-16
54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2-16
539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2-15
5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2-07
537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1 12-06
536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1 12-03
53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12-01
534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11-28
53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1 11-24
53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1 11-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