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치/최영욱 (낭송-최경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염치/최영욱 (낭송-최경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324회 작성일 21-08-12 10:02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960" height="540" src="https://www.youtube.com/embed/bCLrUhrJ1CQ"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1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에나 ....
맑고 투명한 목소리로 들려주시는 소리에
차향이 코끝을 스미네요
갑자기 제주에서의 차밭풍경이 떠오릅니다.

참 착한 목소리입니다.
곡조 깊은 미움 내려놓습니다.

그대와
맑은 차 한잔 마시고 싶네요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차향처럼 맑은 목소리로 들려주신
최경애 샘의 낭송이 감사해서
마음의 무릎을 꿇는 자세로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아침 저녁으론 기온이 내려간 듯하여
곧 가을이 올것 같아요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고문님..곧 가을이 올거같습니다.
어디선가 울어대는 귀뚤이 소리가 반갑게 느껴지는 요즘이거든요...
늘 건강하세요

박태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 점심에 쌈싸먹은 호박잎에게 갑자기 미안한 마음이 드네요.
당귀 잎사귀, 쌀, 귀리에게도요..
감사히 감상합니다

최경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ㅎㅎ 그렇게 따지자면 미안하지 않은것이 없을듯 하네요 ^^
모든것에 감사하며~ 살아가는 것이 답인듯합니다.

Total 606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4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4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5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87 1 03-07
602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11:33
601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 01-26
60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1-26
59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4 01-04
59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1-04
59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2 12-30
59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3 12-22
59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12-20
59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2-04
59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2 11-21
59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2 11-07
59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10-22
590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2 10-05
589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10-05
58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6 2 10-01
58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 3 09-12
58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2 09-07
585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2 08-28
58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3 08-24
58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2 08-21
582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2 08-20
5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1 08-16
열람중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8-12
579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2 07-24
57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2 07-17
577 송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1 07-11
57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 2 06-27
57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1 06-25
57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6-13
57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3 06-07
572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1 06-03
571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1 05-25
57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 2 05-04
569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 2 04-27
568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1 04-22
567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1 04-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