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객/정현종 (낭송:남기선)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방문객/정현종 (낭송:남기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115회 작성일 22-01-04 17:10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46 height=701 src="https://www.youtube.com/embed/WL0LRsfvv1s?rel=0&vq=hd72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WL0LRsfvv1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true"></iframe></center><BR><BR>
추천2

댓글목록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새로운 회원들이 들어오시니
환영의 인사로 방문객을 올립니다.
새해 새로운 마음으로
그대들의 심중 깊은 곳으로
방문합니다.

포에리나김은주님의 댓글

profile_image 포에리나김은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는 모두
부서지기도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그마음...
이 오고가는 것이겠지요

여기 이곳 시마을은 
그래서 서로 그마음을 보듬어주는
사랑의 샘터 라고 생각합니다
새가족 환영을 하며
영상 올려주신 남기선 회장님의
따스한 낭송 고맙습니다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랍니다
만남  또한  먼  시간  속에  이미  예견된  일이  겠지만
스쳐지나가다  멈춘  곳에  서  있는  사람들
그래서  손  내밀고  눈빛 건내고
서로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고

그  우연과  필연  속에서
늘  신비로움을  느낌니다

남기선  회장님의
새로운  만남을  위한  마중  시
그래서  의미가  더  깊네요
따듯한  목소리에
겨울이  한  걸음  물러서는  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기선 회장님의 좋은 낭송이 올려진 것을
제가 못 보았네요
언제 들어도 곱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시의 느낌까지 따스함으로 잘 살려내신
남회장님의 좋은 낭송에 늦게 머물러 죄송합니다.
시마을 뜨락을 위해 늘 애쓰시는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시마을 낭송가님들께
아름다운 영상으로 힘이 되어주시는
세인트샘님~늘 감사하고 축복합니다~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람이 온다는 건,
실로 어마어마한 일...
스치면서 지나가고,
지나면서 스쳐가는 숱한 이들...

여전히 따스한 남기선 회장님의 음성이,
이 겨울 온기를 전해줍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Total 606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4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4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5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87 1 03-07
602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2 11:33
601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 01-26
60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1-26
59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4 01-04
열람중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1-04
59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2 12-30
59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3 12-22
59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12-20
59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2-04
59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2 11-21
59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2 11-07
59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10-22
590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2 10-05
589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10-05
58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6 2 10-01
58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 3 09-12
58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2 09-07
585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2 08-28
58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3 08-24
58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2 08-21
582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2 08-20
5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1 08-16
58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8-12
579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2 07-24
57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2 07-17
577 송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 07-11
57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 2 06-27
57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1 06-25
57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6-13
57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3 06-07
572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 06-03
571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1 05-25
57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 2 05-04
569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 2 04-27
568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 1 04-22
567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 1 04-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