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박만엽 (낭송:허무항이)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친구에게/박만엽 (낭송:허무항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405회 작성일 18-12-24 13:47

본문



친구에게 ~ 박만엽


친구야
한해가 또 이렇게 저물어 가네.
어른이 되어간다는 말은
앞으로 살아갈 날보다
정리하여야 할 시간이 많다는 
의미가 아니겠니?

살다가 보면 유혹에
빠지고 싶을 때가 많았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수많은 물질적 욕망도
한낱 티끌에 불과한 것을
너의 따끔한 충고가
그땐 왜 그렇게 미웠는지...

최선을 다한다는 
명분 아래
너에게 상처를 준 일이
너무나 부끄러워지네.
그 상처가 부메랑처럼
나에게 되돌아오기 전까지는
죄책감도 없이 살았네.

친구야
정말 미안하네.
세월이란 지나가면
그만이지만, 가더라도
계절처럼 다시 오는 것도 있듯이
우리의 우정도 그 옛날
그 시절로 되돌릴 수가 없겠니?

[출처:세계 모던포엠 작가 제3同人詩集 ‘침묵의 꽃’ (도서출판 모던:2005)] 中에서

소스보기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klXPXFklrb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br> <pre><b> 친구에게 ~ 박만엽 </b> 친구야 한해가 또 이렇게 저물어 가네. 어른이 되어간다는 말은 앞으로 살아갈 날보다 정리하여야 할 시간이 많다는 의미가 아니겠니? 살다가 보면 유혹에 빠지고 싶을 때가 많았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수많은 물질적 욕망도 한낱 티끌에 불과한 것을 너의 따끔한 충고가 그땐 왜 그렇게 미웠는지... 최선을 다한다는 명분 아래 너에게 상처를 준 일이 너무나 부끄러워지네. 그 상처가 부메랑처럼 나에게 되돌아오기 전까지는 죄책감도 없이 살았네. 친구야 정말 미안하네. 세월이란 지나가면 그만이지만, 가더라도 계절처럼 다시 오는 것도 있듯이 우리의 우정도 그 옛날 그 시절로 되돌릴 수가 없겠니? [출처:세계 모던포엠 작가 제3同人詩集 ‘침묵의 꽃’ (도서출판 모던:2005)] 中에서 </pre>
추천0

첨부파일

댓글목록

Total 543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20 0 10-06
54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9-17
54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9-17
540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9-16
53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9-12
53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09
537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9-06
53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9-05
535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2
53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8-29
53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8-23
532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23
53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8-17
53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8-17
529 원시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14
52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8-12
52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8-09
52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8-08
52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8-08
52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8-07
523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8-06
52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08-02
52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 07-29
52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7-26
519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7-25
518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7-18
51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1 07-04
51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1 06-24
515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 0 06-19
51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6-18
51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6-16
51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6-16
511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6-13
510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6-12
509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6-07
50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6-07
50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6-05
50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6-04
50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6-03
504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6-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