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추천 52] 치자꽃 설화/ 박규리(낭송:고순복)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대시추천 52] 치자꽃 설화/ 박규리(낭송:고순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71회 작성일 19-02-24 15:47

본문

.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100" height="619" src="https://www.youtube.com/embed/cInBB4rt5So?rel=0&vq=FHD108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cInBB4rt5So"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div></div> <center> <a href="https://www.youtube.com/watch?v=aj1NMVllegE&amp;index=1&amp;list=PLBrtRHOOfVCp0QEliUVLDFy4GMgRDKmnj?shelf_id=0&amp;sort=dd&amp;view=0"><img src="http://gaewool.synology.me:8888//web_images/youtubeLogo-01.jpg" border="0"></a> </center>
추천0

댓글목록

gaewool2님의 댓글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박규리 시인
▶ 1960년 서울 출생.
▶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과정 수료.
▶ 1995년 ≪민족예술≫에 <가구를 옮기다가> 외 4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첫시집 <이 환장할 봄날에> 창작과비평사 2004.
*******************
▣ 시 감상
산중 깊은 암자일수록 속세와의 연이 더욱 질기게 이어져 있다. 역설이다.
세간에서 받은 상처가 깊을수록 더 깊은 산중으로 찾아들지만,
암자로 이어진 아주 작은 오솔길은 제 아무리 지우려 해도 지워지지 않는 ‘눈물의 길’이다.

박규리 시인의 「치자꽃 설화」는 이미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린 바 있다.
산중 암자의 한 일화를 그대로 옮겼을 것만 같은 이 시는 매우 산문적이면서도
절묘하게 시적 울림을 증폭시킨다.
시를 읽노라면 비에 젖은 치자꽃 향기가 온몸에 척척 달라붙는 느낌이다.

종교적 엄숙주의 혹은 그 가식에 질릴 대로 질린 이들이라면 이 시에 감동받지 않을 이 몇이겠는가.
시 속에 등장하는 ‘사랑하는 사람을 달래 보내고 돌아서 돌계단을 오르는 스님’도 비로소 스님답고,
실연에 겨워 ‘돌계단 및 치자꽃 아래 한참을 앉았다 일어서’는 여인도 비로소 사랑을 아는 여인다우며, ‘
괜시리 내가 버림받은 여자가 되어 버릴수록
더 깊어지는 산길에 하염없이 앉아 있는 화자인 시인도 절집에 살만한 보살답다.

그리 길지 않은 이 시는 ‘설화’가 아니라 부연 설명이 필요 없는 한편의 영화다.
아니, 허구의 영화가 아니라 감동적인 다큐멘터리가 아닐까.
그렇다. ‘사랑하는 일이야말로 가장 어려운 일’이니 이 시를 되새기며
우리 함부로 사랑의 이름으로 사기치지 말자.
                                                                          - 시인/이원규 -

Total 479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97 0 10-06
47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3-14
477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3-08
47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3-07
47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06
47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1 02-26
473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2-25
열람중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2-24
4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1 02-20
47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 01-22
469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1 01-20
46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01-08
46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 1 01-05
46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2-26
465 기쁨의 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1 12-26
46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2-24
463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12-16
462 기쁨의 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2-15
46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2-10
460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2-09
459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12-03
458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2-02
457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30
456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1-28
45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11-27
454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 11-25
453 기쁨의 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11-19
452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1-18
451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1-18
45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1-09
44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0 11-08
448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11-08
447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11-07
446 기쁨의 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1-04
445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11-01
444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 1 10-30
443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10-29
44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0-26
44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10-24
440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 10-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