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사랑/박만엽 (낭송:이의선)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짝사랑/박만엽 (낭송:이의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1회 작성일 19-03-14 06:53

본문



짝사랑 ~ 박만엽


교생 실습을 나온 
예쁜 수학 선생님을 좋아했어요.
모두가 다 좋아하기에
반항하여 눈에 띄기로 했죠.

선생님이 다가왔어요.
"이렇게 반항만 하고, 
공부를 하지 않는다면, 
하나 더하기 하나도 모르게 돼."

나는 큰 소리로 대답했어요.
"왜 몰라요? 
하나 더하기 하나는
하나이지요."

급우들은 모두 깔깔대며 
교실이 떠나갈 정도로 웃었어요.
그러나 선생님은 숨이 막히도록 
나를 꼬옥 안아 주셨어요.

그때 뒤에서 누군가가 
깜짝 놀라듯 소리쳤어요.
"하나 더하기 하나는 하나인가 봐?
정말 둘이서 하나가 되었네."

소스보기

<center><iframe width="700" height="393" src="https://www.youtube.com/embed/XhNCfi__jxo?&autoplay=1"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center> <br> <pre><b> 짝사랑 ~ 박만엽 </b> 교생 실습을 나온 예쁜 수학 선생님을 좋아했어요. 모두가 다 좋아하기에 반항하여 눈에 띄기로 했죠. 선생님이 다가왔어요. "이렇게 반항만 하고, 공부를 하지 않는다면, 하나 더하기 하나도 모르게 돼." 나는 큰 소리로 대답했어요. "왜 몰라요? 하나 더하기 하나는 하나이지요." 급우들은 모두 깔깔대며 교실이 떠나갈 정도로 웃었어요. 그러나 선생님은 숨이 막히도록 나를 꼬옥 안아 주셨어요. 그때 뒤에서 누군가가 깜짝 놀라듯 소리쳤어요. "하나 더하기 하나는 하나인가 봐? 정말 둘이서 하나가 되었네." </pre>
추천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09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36 0 10-06
50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5-23
507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5-22
50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5-22
50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1
504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0
503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17
502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15
50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5-13
50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12
499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04
49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4-27
49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 04-24
496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18
495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4-17
49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17
493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4-13
49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2
491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10
490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4-10
489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4-08
488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06
487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04-04
486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02
485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31
48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3-27
483 유현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2 03-27
482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24
48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3-21
48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3-21
479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3-19
478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19
열람중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14
476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08
47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3-06
47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1 02-26
473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2-25
47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2-24
4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1 02-20
47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 01-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