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추천 53] 진달래꽃 / 김소월 (낭송:채수덕)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대시추천 53] 진달래꽃 / 김소월 (낭송:채수덕)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23회 작성일 19-03-27 20:06

본문

.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10" height="512" src="https://www.youtube.com/embed/tFet9TRANjQ?rel=0&vq=FHD108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tFet9TRANjQ"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추천1

댓글목록

gaewool2님의 댓글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작품의 구성
[1연] 이별의 상황에 대한 체념(기)
[2연] 떠나는 임에 대한 축복(승)
[3연] 원망을 초극한 희생적 사랑(전)
[4연] 인고의 의지로 이별의 정한 극복(결)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이별을 가정한 상황을 바탕으로 내용을 전개하고 있다.
1연에서 화자는 자신을 버리고 떠나가는 임을 원망하지 않고 보내 드리겠다는 체념의 자세를 보여 준다.
이는 운율의 배치를 통해 효과적으로 드러나는데 1행과 2행은 각각 2음보, 1음보로 구성되어
천천히 읽힘으로써 임을 떠나보내는 고뇌에 찬 마음이 드러나는 반면,
3행은 3음보로 구성되어 단숨에 읽힘으로써 화자의 결단이 느껴진다.

2연에서는 더 나아가 떠나는 임의 앞길에 진달래꽃을 한 아름 뿌리겠다고 노래하는데,
이는 이별을 견디고 수용하는 차원을 넘어 임에 대한 축복의 자세를 보여 준다.
 
3연에서는 떠나는 임에게 자신이 뿌린 꽃을 사뿐히 짓밟고 가라고 한다.
‘진달래꽃’이 화자의 분신임을 고려할 때,
임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전하고 임을 위해 희생하려는 태도를 드러내는 표현으로 볼 수 있다.

4연은 1연의 점층적 반복으로 수미 상관의 형식을 이루고 있다.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떠나는 임이 편안하게 떠날 수 있도록 배려하겠다는 의미로,
임과의 이별에서 오는 슬픔의 절제와 인종(忍從)의 자세를 보여 주고 있다.

Total 505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20 0 10-06
504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0:24
503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0
502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8
501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4-17
50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4-17
499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4-13
498 함기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12
49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12
496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4-10
49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10
49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08
493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4-06
492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4-04
491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02
49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31
489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03-30
488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3-29
열람중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3-27
486 유현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3-27
48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3-24
48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3-21
483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21
482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3-20
48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19
48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3-19
479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3-19
47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14
477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08
47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03-07
47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06
47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 02-26
473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2-25
47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2-24
4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1 02-20
47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6 0 01-22
469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1 01-20
46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1-08
46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5 1 01-05
46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