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추천 57] 모시옷 한 벌/ 송수권 ( 낭송:윤숙희 )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대시추천 57] 모시옷 한 벌/ 송수권 ( 낭송:윤숙희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277회 작성일 19-06-24 20:38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10" height="512" src="https://www.youtube.com/embed/-vlPo4pZ2xo?rel=0&vq=FHD108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vlPo4pZ2xo"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div></div> <center> <a href="https://www.youtube.com/watch?v=aj1NMVllegE&amp;index=1&amp;list=PLBrtRHOOfVCp0QEliUVLDFy4GMgRDKmnj?shelf_id=0&amp;sort=dd&amp;view=0"><img src="http://gaewool.synology.me:8888//web_images/youtubeLogo-01.jpg" border="0"></a> </center>
추천1

댓글목록

gaewool2님의 댓글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어머니가 화자를 위해 지어 놓으신 모시옷 한 벌을 보며
그 옛날 그 옷을 지으시던 어머니를 추억하고 있는 작품이다.
고통스러운 인생을 살아오신 어머니의 아픔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식을 위해 넉넉한 모시옷을 지어 놓으신 그 마음을 삼복더위 속에서
생각하는 자식의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

송수권의 언어는 일상의 소재를 통해 우리 몸 안에 잠재하고 있는
민족적 정서와 전통의 질서를 작동시키는 독특한 미적 체험을 제공한다.
이러한 전통주의는 상처 많은 역사 속에 살아 숨 쉬는 민중의 정신에 맞닿아 있다.
그의 시는 가장 한국적이되 보편적 인간 정신이 구현되어 있으며,
고전적이되 현대적 감각이 살아 숨 쉬는 독특한 세계를 펼쳐 보인다.
그는 사물이 빚어내는 이미지를 섬세하게 포착하여
과거의 시간에 묻혀 있는 공동체의 기억을 되살리려 한다.

소슬바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득히 멀리 사라진 베틀을 보면서 지난 오랜세월이
회상이 됩니다
한이 서린 아품 담긴 옛날이되고 말았습니다
감사합니다

Total 531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66 0 10-06
530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18
529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11
52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7-04
열람중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 06-24
526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6-19
52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6-18
52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6-16
52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6-16
52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13
52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6-12
520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6-07
51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6-07
51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05
51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6-04
51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6-03
51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03
51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01
51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01
512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01
51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29
510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7
50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26
50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25
507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25
506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24
50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3
504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2
503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21
502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5-20
501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5-17
500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15
49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5-13
49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2
497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5-04
49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4-27
49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1 04-24
494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4-18
493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04-17
49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