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추천 57] 모시옷 한 벌/ 송수권 ( 낭송:윤숙희 )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대시추천 57] 모시옷 한 벌/ 송수권 ( 낭송:윤숙희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541회 작성일 19-06-24 20:38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10" height="512" src="https://www.youtube.com/embed/-vlPo4pZ2xo?rel=0&vq=FHD1080&showinfo=0&autoplay=1&loop=true;playlist=-vlPo4pZ2xo"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div></div> <center> <a href="https://www.youtube.com/watch?v=aj1NMVllegE&amp;index=1&amp;list=PLBrtRHOOfVCp0QEliUVLDFy4GMgRDKmnj?shelf_id=0&amp;sort=dd&amp;view=0"><img src="http://gaewool.synology.me:8888//web_images/youtubeLogo-01.jpg" border="0"></a> </center>
추천1

댓글목록

gaewool2님의 댓글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어머니가 화자를 위해 지어 놓으신 모시옷 한 벌을 보며
그 옛날 그 옷을 지으시던 어머니를 추억하고 있는 작품이다.
고통스러운 인생을 살아오신 어머니의 아픔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식을 위해 넉넉한 모시옷을 지어 놓으신 그 마음을 삼복더위 속에서
생각하는 자식의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

송수권의 언어는 일상의 소재를 통해 우리 몸 안에 잠재하고 있는
민족적 정서와 전통의 질서를 작동시키는 독특한 미적 체험을 제공한다.
이러한 전통주의는 상처 많은 역사 속에 살아 숨 쉬는 민중의 정신에 맞닿아 있다.
그의 시는 가장 한국적이되 보편적 인간 정신이 구현되어 있으며,
고전적이되 현대적 감각이 살아 숨 쉬는 독특한 세계를 펼쳐 보인다.
그는 사물이 빚어내는 이미지를 섬세하게 포착하여
과거의 시간에 묻혀 있는 공동체의 기억을 되살리려 한다.

소슬바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득히 멀리 사라진 베틀을 보면서 지난 오랜세월이
회상이 됩니다
한이 서린 아품 담긴 옛날이되고 말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집갈때
어머님께서 지어주신 옥색치마 에
하얀 모시적삼 차려 입고
나드리 갔던 오래전의 나의 추억에
엄마 하고 소리쳐 불러 봅니다

잘 감상하고 가옵니다
감사 합니다

Total 594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86 0 10-06
59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5-27
592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5-26
591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5
590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4
58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5-11
58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 05-06
58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4-22
58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04-19
58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0 04-14
58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4-09
583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02
58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3-30
58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3-26
580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2 03-19
57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3-14
578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3-06
57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3-03
576 ssmp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2-28
575 ssmp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2-28
574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02-05
57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0 02-01
57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1 01-31
5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01-21
570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1-21
56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0 01-11
56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 0 01-04
567
커피 댓글+ 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12-28
566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12-27
565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12-11
56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2-09
56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 12-04
56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9 0 11-16
56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 0 11-08
560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11-07
55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11-03
55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11-03
557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10-30
556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0-28
55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0-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