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알았습니다/박만엽 (낭송:박종미)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이제야 알았습니다/박만엽 (낭송:박종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34회 작성일 19-08-07 05:44

본문



이제야 알았습니다 ~ 박만엽 


당신의 거친 숨소리를
귓전을 통해 들을 때는
두렵기도 하였습니다만
그것이 체온을 지켜주는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당신과 떨어진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당신이 정성 드려 끓여준
녹차가 식기도 전에 
서둘러 떠나버렸지만
잠시 코끝에 머문 향기가
우리의 사랑이었다는 것을
당신의 눈물을 본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몰랐습니다.
정녕코 몰랐습니다.
당신이 없는 빈자리가
이렇게 크고
그리움에 사무칠 줄
당신이 멀리 가버린 후에
이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소스보기

<iframe width="700" height="393" src="https://www.youtube.com/embed/tEYVyFbjMk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br> <pre><b> 이제야 알았습니다 ~ 박만엽 </b> 당신의 거친 숨소리를 귓전을 통해 들을 때는 두렵기도 하였습니다만 그것이 체온을 지켜주는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당신과 떨어진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당신이 정성 드려 끓여준 녹차가 식기도 전에 서둘러 떠나버렸지만 잠시 코끝에 머문 향기가 우리의 사랑이었다는 것을 당신의 눈물을 본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몰랐습니다. 정녕코 몰랐습니다. 당신이 없는 빈자리가 이렇게 크고 그리움에 사무칠 줄 당신이 멀리 가버린 후에 이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pre>
추천1

첨부파일

댓글목록

Total 566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82 0 10-06
565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11
56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09
56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 12-04
56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11-16
56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11-08
560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07
55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1-03
55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1-03
557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0-30
556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28
55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0-26
55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10-26
553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0-25
552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10-25
55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0-25
550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25
54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0-24
54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4
547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23
54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10-22
54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0-21
54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8
543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10-14
54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 0 09-17
54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9-17
540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2 09-16
53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9-12
53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9-09
537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06
53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9-05
535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9-02
53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 08-29
53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8-23
532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8-23
53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8-17
53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8-17
529 원시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8-14
52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8-12
52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8-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