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알았습니다/박만엽 (낭송:박종미)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이제야 알았습니다/박만엽 (낭송:박종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0회 작성일 19-08-07 05:44

본문



이제야 알았습니다 ~ 박만엽 


당신의 거친 숨소리를
귓전을 통해 들을 때는
두렵기도 하였습니다만
그것이 체온을 지켜주는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당신과 떨어진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당신이 정성 드려 끓여준
녹차가 식기도 전에 
서둘러 떠나버렸지만
잠시 코끝에 머문 향기가
우리의 사랑이었다는 것을
당신의 눈물을 본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몰랐습니다.
정녕코 몰랐습니다.
당신이 없는 빈자리가
이렇게 크고
그리움에 사무칠 줄
당신이 멀리 가버린 후에
이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소스보기

<iframe width="700" height="393" src="https://www.youtube.com/embed/tEYVyFbjMk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br> <pre><b> 이제야 알았습니다 ~ 박만엽 </b> 당신의 거친 숨소리를 귓전을 통해 들을 때는 두렵기도 하였습니다만 그것이 체온을 지켜주는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당신과 떨어진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당신이 정성 드려 끓여준 녹차가 식기도 전에 서둘러 떠나버렸지만 잠시 코끝에 머문 향기가 우리의 사랑이었다는 것을 당신의 눈물을 본 후에 이제야 알았습니다. 몰랐습니다. 정녕코 몰랐습니다. 당신이 없는 빈자리가 이렇게 크고 그리움에 사무칠 줄 당신이 멀리 가버린 후에 이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pre>
추천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35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99 0 10-06
534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21
533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8-20
532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8-19
53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53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7
529 원시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14
52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8-12
52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09
52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08
52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8-08
열람중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8-07
523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8-06
52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8-02
52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7-29
52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7-26
519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7-25
518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07-18
51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 07-04
51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06-24
515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6-19
51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6-18
51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6-16
51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6-16
511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13
510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6-12
509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0 06-07
50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07
50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6-05
50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6-04
50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6-03
504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6-03
503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6-01
50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6-01
50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01
500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29
49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27
49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5-26
49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5-25
496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