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추천63] 모란이 피기까지는/김영랑 ( AI낭송 )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대시추천63] 모란이 피기까지는/김영랑 ( AI낭송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91회 작성일 20-04-22 13:04

본문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7194-HlUxes? rel=0&amp;autoplay=1&amp;loop=1;playlist=7194-HlUxe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div></div> <center> <a href="https://www.youtube.com/watch?v=Udt-s3BRNlA?shelf_id=0&amp;sort=dd&amp;view=0"><img src="http://gaewool.synology.me:8888//web_images/youtubeLogo-01.jpg" border="0"></a> </center>
추천0

댓글목록

GaeWool2님의 댓글

profile_image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상의 길잡이

그리스 · 로마 신화에 나오는 ‘판도라’ 이야기는 사람들이 현실 속에서 ‘희망’을 갖고 살아가게 한다.
1930년대 순수시파의 대표적 시인인 김영랑의 이 시 또한
시를 애송하는 현대인에게 그러한 가치를 깨닫게 한다.
모란이 피면 나의 소망이 이루어지고,
모란이 졌을 때 그 소망이 무너져 삼백 예순 날을 슬퍼하더라도
나는 다시 모란이 피기를 기다리겠다는 화자의 ‘모란’에 대한 애착과 집념은 눈물겨운 것이다.
쉽게 계획하고, 쉽게 좌절하며, 포기하는 듯한 오늘 우리의 현실 속의 인생들,
그 중에서도 특히 젊은이들에게 이 시는 많은 암시를 주는 듯하다.
그러나 여기서 한 가지 유의해야 할 점은 ‘모란’의 상징성이다.
 꽃은 아름다움이요, 희망이요, 밝음이다.
그렇지만 그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고통과 좌절과 어둠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인간의 삶 자체가 어느 일면만으로 이루어질 수는 없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은 다양한 모습과 성격을 지닌다.
유미주의 작가인 영랑은 ‘모란’에서, 그러한 사물의 속성을 통해
 인간이 절망하고 시련에 빠질 때 극복할 수 있는 힘을 발견해 냈을 것이다.
문학이 현실의 반영이라고 할 때, 일제 강점하에서 이 시가 쓰여졌다면,
암울하고 우두운 시대 상황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았던 우리 선조들의 몸부림도 한편으로 느껴지리라.

Total 592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90 0 10-06
59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5-30
590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5-27
58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5-11
58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5-06
열람중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04-22
586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4-19
585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6 0 04-14
58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4-09
583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4-02
58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 03-30
58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3-26
580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2 03-19
57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 03-14
578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 03-06
57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3-03
576 ssmp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2-28
575 ssmpr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2-28
574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02-05
573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 0 02-01
57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1 01-31
5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1 01-21
570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1-21
569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1-11
568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 0 01-04
567
커피 댓글+ 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12-28
566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12-27
565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12-11
56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2-09
56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2-04
562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 0 11-16
561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6 0 11-08
560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11-07
559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 11-03
558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11-03
557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10-30
556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10-28
555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10-26
55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10-26
553 봄이좋아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10-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