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하늘 끝자락에/박만엽 (듀엣낭송:차경녀&박성현/영상:뉘앙스)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저 하늘 끝자락에/박만엽 (듀엣낭송:차경녀&박성현/영상:뉘앙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21회 작성일 22-05-07 00:21

본문


YouTube – 만엽채널

저 하늘 끝자락에 ~ 박만엽


실로 
오랜만에 쳐다보는 
하늘이었다.
햇살은 죄책감에
눈부셔 눈이 멀까 봐
볼 수가 없었고
구름은 덧없이 흐르는
세월만을 탓할까 봐
볼 수가 없었다.

이렇게 늘
고개를 숙이고
땅만 보고
기다리며 살았다.
그나마 
비가 오면
육신에 묻어있는
욕정의 때를 씻어주길 
하늘에 바랄 뿐이었다.

날이 개면 다시
너절너절 묻어나는
욕정(欲情)의 때
솟구치는 그리움
끝없이 방황해도
이 땅에 사랑은 없는가
무심코 바라본 허공
저 하늘 끝자락에 
그대가 매달려있다.

소스보기

<iframe width="800" height="450" src="https://www.youtube.com/embed/XCNE7cnD2AE"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뉘앙스-차경녀&박성현><br> <a href="https://www.youtube.com/c/ManYupPARK" style="text-decoration:none;font-weight:bold;padding:5px;font-size:1.2rem;border:2px solid black;background-color:pink">YouTube – 만엽채널</a><?만엽채널링크> <br><pre><b> 저 하늘 끝자락에 ~ 박만엽 </b> 실로 오랜만에 쳐다보는 하늘이었다. 햇살은 죄책감에 눈부셔 눈이 멀까 봐 볼 수가 없었고 구름은 덧없이 흐르는 세월만을 탓할까 봐 볼 수가 없었다. 이렇게 늘 고개를 숙이고 땅만 보고 기다리며 살았다. 그나마 비가 오면 육신에 묻어있는 욕정의 때를 씻어주길 하늘에 바랄 뿐이었다. 날이 개면 다시 너절너절 묻어나는 욕정(欲情)의 때 솟구치는 그리움 끝없이 방황해도 이 땅에 사랑은 없는가 무심코 바라본 허공 저 하늘 끝자락에 그대가 매달려있다. </pre>
추천0

댓글목록

Total 951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51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18
950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7
949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17
94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0
947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07
열람중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07
94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05
944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05
943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4-28
94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4-28
941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4-25
940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4-23
939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22
93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4-18
937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4-17
936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4-17
93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4-16
934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4-14
933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14
93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4-11
931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04-10
930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04-10
929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4-08
928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4-07
927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4-07
926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4-06
92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4-04
924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4-03
923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4-02
92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4-02
921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3-31
920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3-30
919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3-27
918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3-27
917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3-25
916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3-25
91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3-23
914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3-21
913 짭짤한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3-20
912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